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법의 심판대 오른 MB

윤건영, 이재명 '대장동 의혹'에 "원인 제공자는 MB..국민의힘, 방귀 뀐 사람이 성내"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건영 "대장동 사업 관련 인물 모두 국민의힘 소속"

윤석열 '고발사주' 의혹 심각성 강조도

아시아경제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현주 기자]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재명 경기지도지사의 대장동 토지 개발 의혹에 대해 "원인 제공자는 지금의 국민의힘 당시 이명박 대통령에게 있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23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당시 이명박 전 대통령이 '투자수익은 민간에게 돌려라', '공공 개발하지 말라'는 사실상 지시까지 내렸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의원은 대장동 의혹과 연관된 전·현직 국민의힘 의원들을 열거하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대장동 사업과 관련된 등장인물을 보면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의 자제분이 7년 동안 그 회사(화천대유)에 다녔고, 원유철 전 의원은 그 회사의 고문으로 있으면서 막대한 월급을 받았다"며 "신영수 전 의원 동생은 대장동 땅 관련 사업으로 구속된 전력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까지 돈 한 푼이라도 받았거나 (하는) 등장인물 모두가 국민의힘 소속"이라며 "한마디로 방귀 뀐 사람이 성내는 꼴인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고 했다.

국민의힘 측에서 특검 주장을 하는 것에 대해선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는 것엔 누구도 이견이 없을 것"이라면서도 "한참 수사하고 있는 상황에서 특검하자는 것은 나가도 너무 나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윤 의원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를 둘러싼 '고발 사주' 의혹의 심각성을 강조했다. 그는 "윤 후보의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서는 왜 아무 말도 하지 않느냐"며 "대장동 사업과 고발 사주 의혹은 비교 불가다. 차원이 다르다"고 말했다.

그는 "대장동 사건은 팩트가 드러난 게 아직 없다. 여러 가지 설만 있다. 반면 고발사주 의혹은 검찰의 고위 간부가 야당 정치인에게 고발장을 전달했다는 것이 사실로 드러나고 있다"며 "이 지사를 비롯한 민주당은 '조사하자', '검경의 수사를 받자'고 하지만 국민의힘은 압수수색에 야당 탄압이라고까지 한다. 또 대장동 사업과 관련해 아직 사적 이익을 취했다는 부분이 드러나 있지 않다"고 분석했다.

대장동 특혜 의혹이 이 지사의 지지율에 미칠 영향에 대해선 "부동산 이슈는 굉장히 민감해 의혹 자체가 이 지사에게 좋지 않다"면서도 "반면에 긍정적으로 보면 추석 연휴 대부분 정치 뉴스가 이 지사 뉴스로 도배됐다. 그러다 보니 이번 대선이 '이재명이냐 아니냐'는 구도로 가고 있다. 나쁘게 볼 것만은 아니다"고 평했다.

박현주 기자 phj032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