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하선 “♥류수영 말 너무 많아··· 다음 생은 조용한 사람과” (‘브라이드X클럽’)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예슬 기자] ‘브라이드X클럽’ 박하선이 류수영의 단점(?)을 언급했다.

22일 밤 첫 방송된 JTBC 추석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브라이드X클럽’(김은정CP 기획, 안성한PD 연출)에서는 박하선, 이금희, 이현이, 장예원, 김나영, 박해미가’ 출연했다.

이날 도착한 고민 사연은 ‘내 남자의 비밀’이었다. 3년 넘게 인기많은 회사 과장과 사내연애를 이어간 사연자는 남자의 프러포즈를 받고 결혼을 결심했다. 그는 수많은 여자들의 대시에도 철벽을 치며 사연자만을 바라보는 일편단심이었기 때문.

그러나 회사에 새로운 이사가 오게 됐고 그 이사는 자주 남자친구를 불러내 둘만의 시간을 가지기 시작했다. 여자는 불안함을 느끼기 시작, 그러던 어느 날 차에서 다정히 대화를 나누고 있는 남자친구와 이사를 발견하고 혼란에 빠진다. 여자는 “제가 본 이장면 대체 뭘까요”라며 고민 사연을 남겼다.

이를 본 이현이는 “바람이 났네 났어. 실제로 바람이 나지 않았더라도 이런 상황을 만들어서 이렇게 나를 불안하게 만들었다면 굉장한 마이너스다. 결혼을 재고할만한 요인이다”라고 말했다.

OSEN

장예원은 “왜 안 물어보는지 궁금하다”고 말했고 박하선은 “물어보면 진짜일까봐 망설이는 것 같다”고 답했다. 이금희는 “성격적으로 물어보는 사람이 있고 못 물어보는 사람이 있다”고 말헀다. 이어 “저는 못 물어보는 스타일이다. 그래서 양다리를 당한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느낌도 있었는데 차마 못 물어봤다. 그런데 헤어진 다음 확인해보니 양다리였다”고 말했다.

박해미는 “사연 속 상황이 되게 기분 나쁘다. 답이 나왔다고 생각한다. 저는 물어보지도 않고 정리할 것 같다”고 말했다.

‘내 남자의 비밀’ 뒷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사는 여자에게 남자를 토킹바에서 처음 만나게 됐고 그 사람 때문에 이혼을 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사실을 알게된 여자는 남자에게 따졌고 남자는 ‘넉넉지 않은 집안에서 힘들게 자랐다. 각종 아르바이트를 하며 열심히 살았는데 동생이 교통사고를 당해서 수술비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딱 6개월 일했다’고 해명했다.

여자는 남자를 사랑했기 때문에 모든 것을 품기로 결심했지만 남자친구를 향한 끊임없는 의심이 들었고 이 사실에 괴로워 했다. 여자는 “남자친구를 사랑하지만 그의 과거때문에 자꾸 의심이 된다. 결혼을 해도 될지 모르겠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장예원은 “사연자에 빙의가 되어 봤는데 계속 의심하면서 본인이 괴로운 상황이다. 그 괴로움을 못 견딜 것 같다”고 말했다.박해미는 “의심을 하다보면 절대 앞으로 믿을 수가 없다. 저처럼 연륜이 있다면 다 안을 수 있다”의견을 밝혔다.

OSEN

한편 극강의 8강 토너먼트 ‘악조건 속 최선의 배우자를 찾아라’ 게임을 진행하던 중 박하선은 “몇 번 방송에서 말했지만 남편이 말이 많다. 재밌고 말 많은 사람이 이상형이었는데 매일 같이 살다보니…”라며 말끝을 흐렸다. 그러면서 “다음 생에는 조용한 사람과 살아보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ys24@osen.co.kr

[사진] ‘브라이드X클럽’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