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빨강구두' 소이현♥박윤재, 최명길 방해로 위기..반효정 "한채경과 이어줄 것"(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최명길의 방해로 소이현, 박윤재 커플이 위기를 맞았다.

22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빨강구두'에서는 젬마(소이현 분)가 윤기석(박윤재 분)과 헤어질 위기에 처했다.

이날 소옥경(경인선 분)은 젬마에 "윤대표랑 결혼 할거야? 그 애 너가 책임지고 키울거야 아들로?"라고 물었다. 젬마는 깊은 한숨을 내쉬면서도 "네"라고 답했다.

최숙자(반효정 분)와 놀던 이제는 울면서 엄마를 찾았다. 고은초(한채경 분)가 2층에서 내려오자 이제는 "이모 엄마한테 언제가?"라고 말했다. 최숙자는 "잠깐 거기 서. 방금 뭐라고 했어? 이모라고 했어? 엄마가 아니고?"라고 충격을 받았다. 고은초는 당황도 잠시 아이에게 윽박을 지르고 2층으로 데려갔다.

가정부는 2층으로 따라 올라갔다가 은초와 이제의 대화를 듣고 최숙자에게 "이제 고은초 아들 아니다. 고은초가 이모 맞다. 제가 방금 들었다. 엄마라고 부르라고 시키더라"라고 전달했다. 최숙자는 고은초가 또 거짓말을 한 것을 알고 분노했다.

하지만 윤현석(신정윤 분)의 손에 들린 친자 확인 서류에는 윤기석과 이제의 유전자 일치율이 99.9%라고 적혀 있었다. 고은초는 "이제가 이모라고 해서 오해하실만 하다. 내가 그렇게 시켰다. 나 아직 젊은데 이 나이에 어디가서 엄마 소리 듣기 싫었다"라고 해명했다. 최숙자는 "그렇다고 자기 자식한테 엄마라고 못 부르게 하냐"고 화를 내면서도 "피는 물보다 진하다더니"라며 이제를 끌어안았다.

친자 확인 서류가 조작돼 당황한 고은초는 민희경(최명길 분)에게 전화해 "이건 처음이랑 말이 다르다. 그럼 내가 이제 엄마로 계속 지내야한다는거냐. 말도 안된다"고 화냈다. 민희경은 "그래봤자 너만 손해다. 약속한 돈 안 받고 싶냐"며 "이렇게 후한 악마 봤니? 입다물어. 너한테 간 돈이 얼만데"라고 말했다.

이튿날 민희경을 찾아간 고은초는 민희경의 제안을 거절하고 "난 이대로 없어져주겠다"고 했다. 민희경은 고은초를 다급하게 붙잡으며 "안돼. 더 줄 수도 있어"라 애원했다.

윤기석은 "미안하다 너한테 이런 꼴 보여서"라고 젬마에게 사과했다. 젬마는 "일부러 그런거 아니잖아요. 나 이미 마음 결정 했다. 결혼해요"라고 굳은 결심을 드러냈다. 그 때 고은초가 방으로 뛰쳐들어왔다.

당당한 고은초에 젬마는 "참 어리석다. 아이 때문에 사랑도 없이 남편 껍데기만 안고 살고 싶어요? 기석 오빠는 날 사랑해. 우리는 무슨 수를 써서라도 결혼할 것"이라고 소리쳤다.

최숙자는 젬마를 불러 "너희들이 서로 좋다고 해서 나도 그냥그냥 허락한 셈인데 쉽지가 않구나. 어쩌겠니 자식까지 낳은 애를 내칠 수도 없고. 미안하지만 네가 포기해라. 자식은 천륜이야"라며 "기석이가 널 좋아하지만 아직 결혼한 것도 아니고 우리 기석이 설득해서 애엄마랑 합치게 하는 게 내가 할 일인 것 같다. 힘들겠지만 날 봐서 이제 봐서 너가 양보를 좀 해주시면 안되겠니? 용서해라 이 할미. 내가 그것밖엔 할 말이 없구나"라고 포기하라고 했다. 젬마는 최숙자의 손을 잡고 눈물만 쏟았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