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민지영, 갑상선암 투병 근황 "내일 입원…남편, 연고도 안사줘"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나연 기자] 갑상선암 진단 사실을 고백했던 배우 민지영이 입원을 앞둔 근황을 전했다.

21일 민지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팬들과 소통했다.

이날 민지영은 "저는 암이 있는 부분을 절개하는 수술을 하는 거라 암센터로 가는 게 아니다"라고 설명하며 "일부러 밝은 모습을 보여드리려는 게 아니다. 울면서 할 순 없지 않나. 첫 라이브 방송을 너무 하고 싶었다"고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어떻게 되든 희망을 잃지 말자. 내가 무너지면 이겨낼 수 있는 힘도 빠지는 같다. 아프지 말자"고 씩씩한 모습을 보이다가도, 쏟아지는 응원 댓글을 보고 "이 늦은 시간에 저와 함께 해주시는게 선물이다. 감사드린다"며 눈물을 흘렸다.

특히 민지영은 자신을 응원해주는 팬들을 향해 "우리 신랑보다 낫다"며 "편은 아직 나한테 사준 것 없다. 흉터 연고도 안 사줬고, 퇴원할 때 두를 예쁜 스카프도 하나 안 사왔더라. 듣고 있냐 김 PD"라고 울컥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한참 뒤에 멀쩡해진 모습으로 만날 수 있을 것 같다. 그때까지 건강하시고 아프지 마시라. 저 기다려달라"라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그는 22일 라이브 영상을 인스타그램에 업로드하며 "내일 입원을 앞두고.. 여러분과 두시간동안이나 함께하면서 웃고 울고 떠들다보니 마음이 참 좋다. 늦은 밤이라 저두 좀 정신없고 산만한 라방이었지만 오늘도 친구처럼, 언니처럼, 여동생처럼 여러분과 함께 하는 시간.. 너무 너무 즐겁고 행복하고 감사했습니다"라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정말 감사하구요, 정말 사랑합니다~ 좋은 밤 되시고, 남은 연휴도 행복 가득하세요~ 저.. 내일 아주 아주 씩씩하게 입원하러 갈게요"라고 덧붙였다.

앞서 민지영은 지난 13일 인스타그램에 "내 삶의 가장 큰 존재 몽이(반려견)가 내 곁을 떠난 지 40일째 되던 날, 내가 갑상선암 이라는 걸 알게 됐다"며 갑상선암 진단 소식을 밝혔다. 수술을 앞둔 상태라 전한 그는 그는 "힘든 모습 보이고 싶지않아서 숨겨왔는데 오늘 이렇게 다 얘기하고 나니 오히려 이제 좀 속이 후련하다. 오랜만에 푹 잘 것 같다"고 털어놨다.

한편 민지영은 KBS2 '부부클리닉 사랑과 전쟁'으로 이름을 알렸다. 2018년 쇼호스트 김형균과 결혼했으며 개인 유튜브 및 SNS 등을 통해 팬들과 소통 중이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민지영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