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정치계 막말과 단식

"패배자 새X"…개그맨 비판에 막말한 與 청년대변인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자신 칼럼 비판한 개그맨에 욕설한 하헌기

"왜 욕하나" 따지자 “너한테 욕을 하지 곱게 얘기하냐" 재차 막말

野 "여당에서 욕설 잘하면 출세한다는 문화 있나" 비판

[이데일리 이세현 기자] 하헌기 더불어민주당 청년대변인이 자신을 비판한 개그맨에게 전화를 걸어 욕설이 담긴 막말을 쏟아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국민의힘 측이 하 대변인의 경칠과 하헌기 청년대변인에 대한 출당조치를 촉구했다.

이데일리

하헌기 더불어민주당 청년대변인. (사진=연합뉴스)


김인규 국민의힘 부대변인은 21일 논평을 통해 “손혜원 전 민주당 의원 보좌진 출신인 하씨는 지난 8일 개그맨 윤모씨와의 통화에서 “개XX”, “인생 패배자” 의 욕설과 막말을 속사포처럼 내뱉었다고 한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얼마 전 더불어민주당의 한 초선 의원은 언론중재법안 처리문제와 관련해 여당과 다소 다른 입장을 나타낸 박병석 국회의장을 겨냥해 ‘GSGG’라는 표현으로 욕을 해서 물의를 빚은 바 있다”며 “여당에선 욕설과 막말을 잘 하면 출세한다는 문화가 있는지 몰라도 듣는 국민들의 마음은 매우 불편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민주당이 국민의 이런 마음을 헤아린다면 하씨를 당장 청년 대변인 자리에서 물러나게 하고, 출당시켜야 할 것”이라고 하 대변인의 징계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이날 조선닷컴 보도에 따르면 하 대변인은 지난달 31일 한 주간지에 ‘극우 유튜버의 구속, 왜 유튜브는 가만히 있을까’라는 제목의 칼럼을 기고했다. 해당 칼럼에 따르면 가짜뉴스 근절을 위해 유튜브도 책임의식을 가지고 나서야 한다는 내용이었다.

하 대변인은 이같은 주장을 위해 박원순 전 서울시장 재임 시절 서울시와 기타리스트 신대철씨의 유착 의혹을 제기한 유튜버 A씨 사례를 예로 들었다. 신씨는 A씨를 고소했고 현재 수사 결과는 나오지 않은 상태다. 하 대변인은 A씨 유튜브 썸네일을 칼럼 사진에 내걸며 가짜뉴스 근절 필요성을 애둘러 내비친 것이다.

이에 대해 개그맨 윤정섭씨는 지난 3일 한 영상을 통해 ‘과거 최씨로부터 비판을 당한 하 대변인이 자신과 친한 언론사를 이용해 개인의 앙갚음을 한 것’이라는 취지의 비판을 내놨다.

그러자 하 대변인은 윤씨에게 전화를 걸어 “씨X새X야” “패배자 새X야” 등 욕설을 퍼부었다. ‘왜 욕을 하느냐’고 윤씨가 반발하자 하 대변인은 “너한테 욕을 하지 곱게 얘기하냐. 개 X발X아. 정신차리고 살아 패배자 새X야”라고 또다시 막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