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그리스行 ‘학폭’ 쌍둥이 이재영·다영...연봉은 10분의 1 수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학교 폭력 가해 논란으로 국내 활동이 사실상 불가능한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배구 선수가 그리스로 떠난 가운데, 그들의 연봉이 국내 활동의 10분의 1로 줄어든다.

그리스 매체 FOS는 지난 17일(현지시간) “이재영, 이다영 자매의 비자 문제가 해결돼 오는 21일~23일 사이 그리스 여자배구팀 PAOK에 합류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PAOK는 이들 자매의 연봉은 각각 4만 유로(한화 약 5500만원) 정도 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자매가 국내리그에서 받은 연봉의 10분의 1에 불과하다.

이재영·이다영 자매는 지난해 흥국생명과 FA 계약을 맺으며 국내 최대 수준의 연봉을 받았다. 레프트 이재영은 연봉 4억원에 인센티브 2억원, 세터 이다영은 연봉 3억원에 인센티브 1억원을 받아 이들이 수령하는 연봉은 10억원에 달했다.

그러나 2020~2021 V리그 시즌이 한창이던 지난 2월8일 쌍둥이 자매의 학폭 폭로가 처음 나왔다. 학폭에 대한 논란이 커지자 흥국생명은 무기한 출전금지, 배구협회는 국가대표 자격 박탈 징계를 내렸다.

국내 활동이 사실상 불가능해 진 쌍둥이 자매 측은 해외 진출을 알아봤고, 그리스 리그에 정착하게 됐다.

김형환 온라인 뉴스 기자 hwani@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