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몬토요 토론토 감독 "류현진 큰 부상 아냐, 투구 연습 돌입"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몸 상태는 나아졌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블루제이스 감독이 류현진(34)에 대해 언급했다.

토론토는 2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에 있는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2021 메이저리그(MLB) 탬파베에 레이스와 원정 경기를 치렀다. 몬토요 감독은 이날 경기 전 미국 현지 취재진과 가진 화상 인터뷰를 통해 류현진의 부상 정도와 향후 일정에 대해 얘기했다.

류현진은 목 통증으로 전날(20일) 부상자 명단(IL)에 이름을 올렸다.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은)오늘 아니면 내일(22일) 투구 훈련을 다시 시작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아이뉴스24

목 통증으로 부상자 명단(IL)에 오른 류현진(토론토)은 소속팀 원정 경기에 동행하고 있다. 그는 투구 연습을 다시 시작할 예정이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류현진의 이번 IL행은 목 통증이 직접적인 원인이 아니라는 의미로 볼 수 있다. 컨디션을 다시 추스르기 위한 재정비 시간을 갖는 셈이다.

류현진은 IL에 등재되기 전 선발 등판한 두 경기에서 흔들렸다. 그는 지난 12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서 2.1이닝 7실점으로 난타를 당했다. 18일 미네소타 트윈스전에서는 홈런 2방을 포함해 2이닝 5실점한 뒤 마운드를 내려갔다.

류현진이 오랜 기간 선발 로테이션에서 빠질 수 도 없다. 토론토는 아메리칸리그 와일드 카드 경쟁 중이다. 류현진이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다. 이런 이유로 로스 앳킨스 토론토 단장도 류현진의 IL행을 발표하면서 '선발 로테이션은 한 차례만 거른다'고 언급했다.

류현진이 IL에 등재됐지만 토론토 선수단과 원정 경기에 함께 하는 것도 의미가 있다.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이 어떻게 공을 던지는 지 지켜보자"고 덧붙였다.

토론토는 이날 탬파베이에 덜미를 잡혔다. 경기 막판 추격했으나 4-6으로 졌다. 탬파베이는 0-2로 끌려가던 5회말 얀디 디아스가 3점 홈런을 쏘아 올려 3-2로 역전했다.

6~8회 각각 한 점씩을 더해 점수 차를 벌렸다. 8회말에는 선두타자 조이 웬들이 솔로포를 쏘아 올려 승기를 잡았다. 토론토는 2-6으로 리드 당하고 있던 9회초 마커스 세미앤이 투런포를 쳐 따라붙었으나 추격은 거기까지였다.

최지만(30, 탬파베이)는 이날 토론토전에 결장했다. 토론토는 84승 66패로 아메리칸리그 동부조 3위를 지켰으나 4위 뉴욕 양키스(84승 67패)와 반 경기 차로 좁혀졌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