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배구 황제 김연경

'라디오스타', 김연경 등 女배구 국대 6인 출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윤종성 기자] 2020 도쿄올림픽 4강의 주인공 여자배구 국가대표 김연경, 김수지, 양효진, 박정아, 표승주, 정지윤이 ‘라디오스타’에 단체로 출격한다.

이데일리

MBC ‘라디오스타’ 출연한 여자 배구스타 김연경 선수(사진=MBC ‘라디오스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는 22일 밤 10시 30분 방송 예정인 MBC ‘라디오스타’는 2020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4강 신화의 주인공 김연경, 김수지, 양효진, 박정아, 표승주, 정지윤과 함께하는 ‘오케이 공자매’ 특집으로 꾸며진다.

여자배구 국가대표 김연경, 김수지, 양효진, 박정아, 표승주, 정지윤은 도쿄올림픽에서 역전에 역전을 더한 승부를 펼치며 9년 만의 4강 진출 신화를 이뤄내 국민들에게 커다란 감동을 안겼다.

‘라디오스타’는 이들을 맞이하기 위해 세트까지 넓혔다고 한다.

2년 만에 ‘라디오스타’를 다시 찾은 김연경은 토크쇼 출연에 잔뜩 긴장한 동료 선수들을 위해서 ‘토크 길잡이’를 자처하며 ‘식빵 캡틴’에서 ‘예능 캡틴’으로 완벽 변신한다.

그는 능청스러운 입담으로 또 한 번 마성의 매력을 뽐내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후배들은 폭로전을 펼치며 예능 기대주 면모를 아낌없이 발휘한다.

2001년생 막내 정지윤은 국가대표 선배들을 향한 냉철한 한 줄 평을 준비해 폭소를 유발할 예정이다.

결정적인 순간마다 승부사 역할을 톡톡히 해내 ‘클러치 박’이라는 애칭을 얻은 박정아는 어떤 상황에서도 포커페이스 리액션을 유지해 빵빵 터지는 웃음을 선사한다.

표승주는 김연경과 도쿄올림픽 숙소 룸메이트로 생활하며 경험한 ‘썰’을 푼다.

경기 전날 루틴부터 잠버릇까지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었던 김연경의 라이프 스타일과 숙소 생활 비하인드를 낱낱이 공개할 예정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