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유가와 세계경제

[국제유가]헝다 파산설 직격탄…WTI 2.3% 내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국 헝다 위기설에 금융시장 전반 위험 회피 심리

이데일리

(사진=AFP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국제유가가 급락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0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거래일 대비 2.3% 내린 배럴당 70.2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원유시장은 장 초반부터 약세 압력을 받았다. 당초 예상치 못했던 중국발(發) 헝다(恒大·Evergrande) 리스크에 금융시장 전반이 위험자산 회피 쪽으로 기울면서다. 현재 뉴욕 증시 3대 지수는 일제히 3% 안팎 폭락하고 있다.

벨란데라 에너지 파트너스의 매니시 라지 최고재무책임자(CFO)는 “(헝다 파산설에 따른) 중국의 부동산 문제 등 위험이 넘치고 있다”며 “원유시장은 금융시장 전체의 위험자산 회피 움직임에 동조하고 있다”고 했다.

반대로 주요 안전자산인 달러화의 가치는 큰 폭 올랐다.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는 이날 93.5 가까이 폭등했다. 이에 유가는 장중 내내 하락 압력을 받았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