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월호 인양 그 후는

“세월호 스티커 붙인 자동차, 이틀 동안 누군가 못으로 테러했어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20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올라온 테러당한 세월호 노란리본 스티커 붙인 차량. 왼쪽이 첫날 사진이고, 오른쪽이 이튿날 사진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석 연휴 동안 아파트에 세워둔 차가 2일 연속 칼자국 테러를 당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차 주인은 차량 훼손을 발견하자마자 경찰에 신고했지만, 이튿날에는 더 심한 훼손이 남겨져 있었다.

20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세월호 스티커 2차 훼손을 당했어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노란리본 스티커 주위로 심하게 훼손된 차량 사진과 함께 “제 차 근처에 주차한 차들이 특정되어서 누가했는지 잡을 수 있겠다”라며 “합의는 절대 없을 것”이라고 했다.

작성자 A씨는 전날에도 같은 곳에 테러를 당했다며 글을 올렸다. 그는 “주말 동안 시댁하고 천장에 다녀온 사이에 누군가 아파트 주차장에 있던 차를 긁어놨다”라며 “이 스티커가 테러당할 일인지 모르겠다”라고 했다.

당시 A씨는 경찰에 신고했고 인근 차량의 블랙박스 영상을 확보했다. 차량 훼손 정도에 대해서는 “(노란) 리본 부근에 긁힌 흔적이 가득하다”라며 “칼이나 못으로 난도질하고 사포 같은 것으로 문지른 것 같다”라고 했다. 이어 “이전에도 리본에 그을음이 있길래 물티슈로 닦은 적이 있는데, (먼지가 아니라) 누군가 라이터로 지졌던 모양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절대 합의해주지 말아야 한다”,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이다”, “노란 리본은 세월호를 추모하는 것에서만 쓰이지 않는다. 전 세계적으로 추모의 상징으로 쓰고 있다”, “시원한 후기를 기다리겠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송주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