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대회 사상 최고 시청률 경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골프in 조원범 기자]해외파 김효주(26ㆍ롯데)의 맹활약이 골프 팬들의 시선을 붙잡았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에 따르면 지난 17일부터 사흘간 SBS골프를 통해 생중계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이 역대 대회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대회 평균 시청률은 0.560%(이하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로 2010년 대회 창설 이후 최고 기록이다. 김효주의 우승이 확정된 오후 3시 44분께는 순간 시청률이 1.418%까지 올라갔다.

김효주는 이 대회에서 지난해 10월 KB금융 스타챔피언십 우승 이후 11개월 만의 국내 대회 우승이자 KLPGA 투어 통산 13승을 달성했다.

단독선두 이가영(22ㆍNH투자증권)에게 2타 차 공동 2위로 최종 3라운드를 출발한 김효주는 2번홀(파4) 보기로 주춤했으나 4번홀(파5)에서 버디를 성공시키면서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6번홀(파5)부터는 3홀 연속 버디를 만들어내며 이가영과 공동 선두가 됐고, 10번홀(파5)에에서는 2m 거리 버디 퍼트를 컵에 떨어트리며 단독선두로 나섰다. 마지막 18번홀(파5)에선 승리를 결정짓는 위닝 퍼트를 성공시키며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경기를 마친 김효주는 “지난주 대회는 아쉬웠는데,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게 돼 기쁘다. 추석 전에 가족에게 좋은 선물을 준 것 같아서 뿌듯하다”며 우승 소감을 밝혔다.

2주간의 국내 대회 일정을 소화한 김효주는 이번 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복귀해 2개 대회에 출전한 뒤 다시 국내로 돌아와 10월 21일부터 나흘간 열리는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에 나설 예정이다.

한편 KLPGA 투어는 24일부터 사흘간 아일랜드CC 더 헤븐에서 신규대회 엘크루 TV조선 프로 셀러브리티를 개최한다. 이 대회는 정규투어지만 프로와 아마추어(셀럽)가 함께 기량을 펼치는 이색적인 콘셉트다. 이승엽, 이동국, 허재, 탁재훈, 임창정 같은 스포츠 스타와 유명 연예인들이 참가해 보기드문 샷 대결을 펼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