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수돗물 유충 사태

영광서 이물질 섞인 수돗물…추석 연휴 주민 불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이물질 섞인 수돗물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영광=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전남 영광에서 이물질이 섞인 수돗물이 나와 추석 연휴에 주민이 불편을 겪었다.

20일 영광군 상하수도사업소에 따르면 연암정수장으로부터 급수받는 불갑·묘량·대마·군서·군남 등 5개 면에서 전날부터 이틀 동안 이물질 민원 신고 400여 건이 접수됐다.

영광군 상하수도사업소는 송수관로에서 이물질을 빼내는 '이토작업'을 진행하며 각 가정에 생수를 공급 중이다.

상하수도사업소는 연암정수장에서 5개 면으로 이어지는 수도관로의 이물질 배출은 마무리됐고, 마을 단위 급수관로 이토작업이 막바지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설명했다.

사업소는 추석 연휴 수돗물 사용량이 급증하면서 송수관로에 이물질이 섞여 들어간 것으로 보고 원인을 파악 중이다.

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