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흥민 풀타임' 토트넘, 'SON 톱' 변칙 전술에도 첼시전 '완패'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부상에서 돌아온 토트넘 손흥민이 20일 오전 첼시와 런던 더비에서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런던=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일 토트넘, EPL 5라운드 첼시전 0-3 참패...손흥민 부상 딛고 변칙 원톱 활약

[더팩트 | 박순규 기자] '슈퍼 소니' 손흥민(29)이 돌아왔지만 첼시의 벽은 높았다. 불완전체의 토트넘 전력으로 승리를 끌어내기에는, 선수들의 몸상태와 벤치의 전략 전술이 모두 한 수 아래였다. 윙어 손흥민과 스트라이커 해리 케인의 역할을 바꾸는 변칙 전술은 전반전 빛을 발했지만 후반전 상대 감독의 기민한 대처에 힘을 쓰지 못 하면서 리그 2경기 연속 0-3 패배라는 쓴맛을 경험했다.

손흥민이 부상에서 돌아온 토트넘은 20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런던 더비'로 펼쳐진 첼시와 2021~20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에서 전반 대등한 경기를 펼치고도 후반 4분 티아구 실바에게 선제골을 내준 뒤 급격하게 무너지면서 0-3 완패를 당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2차전 레바논과 경기를 앞두고 오른쪽 종아리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했던 손흥민은 공식전 3경기 만에 그라운드에 복귀했지만 공격포인트 추가에는 실패했다.

더팩트

첼시 선수들이 3번째 골을 터뜨리며 세리머니를 펼치자 곤혹스러운 표정을 감추지 못 하고 있는 토트넘의 해리 케인(오른쪽)./런던=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은 부상으로 지난 11일 크리스털 팰리스와 EPL 4라운드, 17일 스타드 렌(프랑스)과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조별리그 경기에 결장한 뒤 이날 첼시와 빅매치 출전 여부도 불투명했으나 경기를 앞두고 몸 상태를 점검한 뒤 최종 합격 판정을 받고 공격 최전방에서 해리 케인과 스위치 플레이를 하며 득점 사냥에 주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토트넘의 누누 에스피리티 산투 감독은 첼시의 수비벽을 무너뜨리면서 손흥민의 불완전한 몸 상태를 고려해 해리 케인과 교대로 원톱에 서게 하는 'SON 톱' 전술을 구사하며 전반 활발한 공격을 끌어냈다. 4-3-3 전형을 바탕으로 손흥민을 해리 케인, 로 셀소와 함께 전방에 배치한 뒤 주로 중앙에서 상대 골문을 노리는 득점원으로 활용했다. 해리 케인은 뒤로 처지면서 손흥민에게 볼을 배달하는 역할을 하게 하며 상대 수비진을 끌어내게 했다.

공격 2선은 델레 알리,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 탕귀 은돔벨레가 나섰으며 포백 수비진에는 세르히오 레길론, 크리스티안 로메로, 에릭 다이어, 에멜르손 로얄이 섰으며 골문은 주전 수문장 위고 요리스가 지켰다. 선수들의 부상과 A매치 기간의 공백기로 개막 후 3연승을 달리던 전력과 많은 차이가 있는 불완전체의 토트넘 스쿼드였다.

초반 산투 감독의 'SON 톱' 전술은 전반 효과를 발휘했다. 역습 상황에서 카운터를 최적화하기 위해 손흥민이 최전방에 자리했고 케인은 그보다 약간 아래에서 활동했다. 루카스 모우라와 스티븐 베르바인이 부상으로 결장하면서 공격 스피드가 줄어든 토트넘으로선 첼시의 탄탄한 수비벽을 허물기 위해 토트넘은 손흥민의 속도를 최대한 활용하는 전략 전술을 구사했다.

전반은 오히려 토트넘이 약간 우세한 경기력을 보였다. 첼시의 티아구 실바는 손흥민을 제어하느라 바빴다. 전반 33분에는 중앙에 배치된 손흥민이 지오바니 로 셀소의 패스를 받아 일대일 찬스를 잡아 슛을 날리기도 했다. 페널티지역 안에서 첼시 수비수 알론소가 슛을 하는 손흥민을 뒤에서 손으로 잡는 상황이 있었으나 주심은 파울을 선언하지 않았다. 이 상황에서 페널티킥이 선언됐다면 경기 양상은 다르게 흘렀을지 모르는 분수령이었다. 하지만 주심은 토트넘을 외면했다.

전반 경기 주도권은 51%-49% 정도로 토트넘이 우세했으며 슈팅 수에서도 토트넘은 6-6 동률을 기록했다. 문제는 후반전이었다. 전반에 산투 감독의 변칙 전술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 한 첼시의 토마스 투헬 감독은 후반전 시작과 함께 마운드를 교체 아웃시키고 은골로 캉테를 투입하며 주도권을 장악했다. 루카쿠와 함께 캉테를 투톱으로 내세워 토트넘의 불완전한 수비진 공략에 성공했다.

첼시는 후반 4분 코너킥 상황에서 기록한 티아구 실바, 후반 12분 은골로 캉테, 후반 45+2분 안토니오 뤼디거의 연속골로 토트넘을 3-0으로 제압했다. 후반 들어 위력을 발휘한 첼시는 경기 주도권에서 53%-47%로 앞섰으며 슈팅 수에서도 19-8로 압도적 우세를 기록했다. 토트넘으로선 이론의 여지가 없는 완패였다. 개막 후 3연승을 달리던 토트넘(3승2패 승점 9)은 리그 2경기 연속 0-3 참패로 7위에 머물렀다. 첼시는 4승1무(승점 13)로 선두에 올라섰다.

토트넘은 오는 23일 오전 3시25분 황희찬이 활약하고 있는 울버햄튼과 풋볼리그컵(카라바오컵) 원정경기를 치른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