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법의 심판대 오른 MB

이재명 측 “대장동 개발, 이명박·한나라당이 LH 사업포기 강요” 국민의힘 역공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지난 14일 국회 소통관에서 성남의 대장동 개발과 관련한 특혜 의혹에 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은 19일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이명박 대통령과 국민의힘 전신인 한나라당을 직격했다. 국민의힘 측의 이 지사를 향한 공세에 대해 ‘국민의힘 게이트’로 역공을 한 것이다.

이 지사 캠프는 이날 국회 기자회견을 열어 “개발사업으로 한 방을 노리던 부동산 개발업자들과 돈 냄새를 맡은 국민의힘 전현직 관계자들이 대장동 개발사업에 얽혀있다는 사실이 줄줄이 드러나고 있다”며 “이명박 대통령과 한나라당이 나서서 LH(한국주택토지공사)에게 이권이 보장된 사업을 포기하라고 강요했다”고 밝혔다.

이 지사 캠프 측은 “로비를 불사하며 공영개발을 민간개발로 전환시키고 한 방을 노리던 사람들도, 최종 확정된 성남시 공영개발에 참여해 투자금이라도 회수하려던 사람들도 국민의힘과 연루되어 있었다”며 “대장동 일대는 LH 공공개발에서 민영개발로 전환되기 전부터 개발계획 소문이 돌며 대부분의 대지가 팔렸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 캠프는 2009년 10월9일 당시 이명박 대통령이 “LH는 민간회사와 경쟁할 필요가 없다”는 발언을 한 시점으로 다음날 이지송 당시 LH 사장이 “민간과 경쟁하는 부분은 폐지하겠다”는 기자회견을 가졌고, 같은 달 20일 신영수 당시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 국회의원이 LH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개발사업을 포기하라고 압박해 이듬해 LH가 대장동 공영개발사업을 철회한 점을 들었다.

이어 “이재명 후보는 성남시장에 당선되면서 이 수상한 사업변경을 지적했고, 그리고 당시 한나라당 의원과 관련된 비리가 드러났다”며 “LH를 압박한 신영수 국회의원의 동생이 수억대 뇌물을 받는 등 부동산업자의 ‘대장동 로비사건’이 있었고, LH 간부 등이 이에 연루되어 6명이 구속되고 9명이 기소됐다”고 설명했다.

캠프 측은 “이재명 후보는 민간사업자가 개발이익을 100% 독식할 뻔한 것을 막고 성남시민에게 5503억 상당의 이익이 환수되도록 했다. 특혜를 준 것이 아니라 특혜를 환수한 것”이라며 “(국민의힘)윤창현 의원이 천화동인의 투자자들을 나중에 알게 되면 깜짝 놀랄 거라고, 이재명 후보와 가까운 사람이라고 주장했는데 이는 허위사실”이라고 했다.

이 지사 캠프는 “오히려 국힘의 신영수 전 의원 동생과 관련된 민간개발업자들, 국힘의 곽상도 의원 아들, 국힘의 원유철 전 의원이 각각 투자자이고 직원이었고 고문이었다는 것은 사실로 확인됐다”며 “캐면 캘수록 ‘국힘 게이트’의 근거가 줄줄이 딸려 올라오고 있다. 화천대유의 실질을 파 보니 이재명이 아닌 국힘이 나왔다”고 반격했다.

그러면서 “대장동 사건은 국민의힘 부패세력과 토건세력이 이재명 후보에게 일격을 당하며 부동산개발 사업권을 빼앗겼다가, 금융기관의 외피를 쓰고 다시 나타난 ‘국힘 게이트’”라며 “즉시 대장동을 둘러싼 ‘국힘 게이트’를 수사해 가짜뉴스에 철퇴를 가해주시라”고 수사기관에 촉구했다.

이 지사 캠프는 민주당 이낙연 예비후에 “아무리 경선 중이지만 ‘국힘 게이트’를 외면한 채 근거없는 국힘의 주장과 같은 의혹제기로 이재명 후보를 공격하지 마시라”고 요청했고, 국민의힘에도 “당장 허위사실 유포를 중단하라”고 했다.

이어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거짓을 이야기한 국힘의 장기표 전 후보, 김기현 원내대표, 윤창현 의원에게는 그에 합당한 법적인 책임을 엄히 묻겠다”며 “한편으로는 부동산 공영개발 개선방안에 대한 정책도 함께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박홍두 기자 phd@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