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일본 신임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신임 총리는 누가 될까...고노 다로 여론조사 1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지환 기자]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후임을 사실상 결정하는 집권 자민당 총재 선거의 막이 오른 가운데 출사표를 던진 4명의 후보 중 고노 다로 행정개혁상(장관)이 여론조사에서 1위를 기록했다.

18일 교도통신은 후보 등록일인 지난 17일부터 이틀간 자민당 총재 선거 투표권을 쥔 당원(당비 납부 일본 국적자) ·당우(자민당 후원 정치단체 회원) 1028명을 대상으로 전화 여론조사를 벌인 결과 고노가 48.6%로 1위를 차지했다고 보도했다.

기시다 후미오 전 당 정무조사회장은 18.5%, 다카이치 사나에 전 총무상은 15.7%, 노다 세이코 당 간사장 대행은 3.3%의 지지를 얻었다. 모르겠다는 응답은 13.9%였다.

이번 자민당 총재 선거에선 중·참의원 의장을 제외한 소속 국회의원(382명)과 같은 수의 당원·당우 표를 합산해 총 764표 가운데 과반(383표 이상)을 얻는 후보가 당선된다.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없을 경우 상위 1·2위 후보를 상대로 국회의원(382표)과 전국 47개 도도부현(광역자치단체) 지구당이 각 1표씩 행사하는 결선 투표(총 429표)로 승부가 가려진다.

결선 투표로 갈 경우 당원·당우의 영향력이 크게 줄면서 파벌 등 당내 역학 구도에 따라 당선자가 결정될 여지가 커진다. 오는 29일 투·개표가 실시된다. 자민당 신임 총재는 다음달 4일 소집되는 임시국회에서 총리로 선출된다.

박지환 기자 pj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