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Y이슈] 재점화된 '나혼자산다' 기안84 왕따설, 본인들이 아니라는데 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BC 예능 프로그램 '나혼자산다'가 지난달 불거졌던 '기안84 왕따 논란'이 재점화되며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 제작진과 기안84 본인이 해명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들의 관계는 시청자들이 대신 정립하는 모양새다.

18일 방송된 '나 혼자 산다' 말미에 등장한 24일 방송 예고편에는 전현무가 바자회를 여는 '무무상회' 편이 전파를 탔다. 해당 영상에는 화사, 성훈, 키, 기안84 등 고정 무지개 회원들은 뿐만 아니라 이장원, 김지석 등 전현무의 지인들도 전현무의 집을 방문하는 장면이 등장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이 끝난 후 시청자들은 전현무의 집에 바글바글 모여든 출연진들을 두고 비판의 목소리를 키웠다. 지난달 '나 혼자 산다' 제작진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여름 방학 특집을 박나래와 화사, 기안84와 전현무로 나눴던 것과는 말이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이어진 것.

당시 기안84의 웹툰 마감 기념 여행에 멤버들이 참석하기로 했으나 '거리두기'를 이유로 전현무만 참석, 기안84가 실망하는 장면이 방송되며 '왕따 논란'이 일어난 바 있다. 기대에 부푼 기안84가 손수 단체 티셔츠를 제작하고 단체 스포츠와 장기자랑을 연습하는 등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했지만, 이 모든 노력이 수포로 돌아가자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실제로 최근 멤버로 합류한 샤이니 키와 박나래 등 '나혼자산다' 출연진들의 SNS에는 "왜 기안84의 마감샤워에 참여하지 않았냐"는 취지의 악플이 수두룩하게 달렸다. 이시언 등 여타 멤버들의 SNS에도 "기안84를 위로하라"는 의견이 쇄도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나혼자산다' 제작진은 "불편함을 느끼신 분들께 사과드린다"며 "멤버들 간 불화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공식적으로 해명했다. 기안84 역시 논란 이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사회 경험을 거의 못했기 때문에 방송 안 했으면 죽었을 수도 있다"고 '나 혼자 산다'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간접적으로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당시 기안84의 한 측근 역시 본지에 "기안84 스스로 '나 혼자 산다'에 대한 애정은 변함이 없다"고 말했으며, "'나 혼자 산다'의 무지개 회원들과도 여전히 돈독하게 지내고 있다"면서 논란이 더 확산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는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하지만 당장 어제 공개된 전현무 바자회 예고편으로 '기안84 왕따 논란'이 재점화된 가운데, 해당 논란이 합당한지 의심의 여지가 있다. 아직 본방송은 나오지도 않은 상태거니와, 잇단 해명에도 불구하고 시청자들이 나서서 불화설이 사실이라고 못을 박는 행태는 오히려 다른 멤버들과 잘 지내고 있다는 기안84의 머리채를 잡는 것임은 분명하다.

한편, MBC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사진=오센, MBC]

YTN star 이유나 (lyn@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연예인 A씨와 유튜버의 싸움? 궁금하다면 [웹툰뉴스]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