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정후 추석특집②]빅리거 박병호와 김하성, 그리고 이정후의 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DB


[이정후 추석특집①]이종범의 조언, 야구가 아니었다
[이정후 추석특집②]빅리거 박병호와 김하성, 그리고 이정후의 꿈
[이정후 추석특집③]직접 밝히는 타격의 장단점, 그리고 외야수비
[이정후 추석특집④]바람의 손자가 야구를 꿈꾸는 이들에게

[스포츠서울|배우근기자]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엔 빅리그에서 뛴 박병호와 현재 샌디에이고 유니폼을 입고 있는 김하성이 있다.메이저리그(ML)을 희망하는 후배들에게 박병호는 뼈아픈 실책에서 우러나온 조언을, 현재 빅리거인 김하성은 현실적인 조언이 가능하다. 두 선수 모두 이정후(23·키움)와 한솥밥을 먹었고, 현재도 먹고 있는 가까운 사이다.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DB


전직 빅리거 박병호는 팀의 기둥으로 후배들에게 여러 조언을 아끼지 않을 것 같다. 이정후에게는 어떤 부분을 강조할까. 이정후는 말보다 행동이라고 했다.

“박병호 선배는 조언을 해주기 보다 직접 보여주는 편이다. 프로의 자세나 갖춰야 할 의식같이 어린 선수들에게 특히 필요한 부분에서 본을 보이신다. 우리 팀은 선수 연령대가 낮아서 선배님이 기둥이자 대들보 역할을 해주고 계신다. 이런 선배님이 계시기에 키움이라는 팀만의 좋은 문화가 생기고 이어지는 것 같다”라고 했다. 박병호라는 존재가 후배들의 귀감이 된다는 설명이다.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DB


다음으로 이정후에게 이렇게 질문했다. “김하성 선배가 빨리 오라고 안하나?” 이정후는 껄껄 웃으며 “그런 말은 하지 않는다. (김)하성이 형이 미국에서 잘 이야기 해주고 있다고 농담하기도 한다. 하지만 내가 아직 한국에서도 부족하다고 느끼기 때문에 더 잘한 뒤에 생각해보고 싶다”라고 했다. 더 실력을 키워 당당하게 선택받고 싶다는 의지가 묻어난다.

ML진출은 야구선수라면 누구나 꿈꾸는 최종 무대다. 이정후 역시 마찬가지다. 2021년의 이정후는 개인 성적과 팀 성적을 위해 뛰고 있다. 지금 있는 곳에서 최선을 다하는 것. 그리고 이런 역사가 하루하루 모여 미래의 이정후를 만들게 된다.

이정후는 ML진출에 대해 “선수라면 누구나 큰 무대에서 뛰고 싶다고 생각한다”라고 하면서도 “내가 부족한 점이 있다는 것도 알고 있기 때문에 지금은 신경 쓰지 않고 그저 매 경기 열심히 하고 있다. 언젠가 내가 그런 기회를 받았을 때 멋지게 도전할 수 있는 그런 선수가 되어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희망했다.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DB


그렇다면 어떤 ML선수가 되고 싶을까. 히어로즈 구단엔 박병호, 강정호, 김하성 등 여러 ML선수가 나왔다. 그들의 영향을 받으며 스스로의 그림도 그려놓았을 터. 이정후는 “모르겠지만 목표를 꼽아본다면 누군가 하지 않았던 길을 개척하고 싶다”라고 했다. 특유의 도전 정신과 당찬 각오가 짧은 말속에 들어 있다.

꿈이 클수록 현실은 가볍고 꿈이 작을수록 삶은 신산스럽다고 한다. 이정후는 아직 아무에게도 말하지 않은 빅 픽처가 있을 듯 하다.

공개를 요청하자 이정후는 미소를 지으며 “당장 눈앞의 현실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빅픽처를 그린다고 그려지는게 아니라고 생각한다. 도화지만 크면 뭐하나. 그걸 채워나가야 그림이 되는 것이다. 지금처럼 매일매일 내가 할 수 있는 걸 열심히 하다보면 자연스럽게 생기고, 그림이 채워질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이정후의 도화지는 사이즈를 가늠하기 힘들다. 앞으로 이정후가 자신의 도화지에 어떤 그림을 그려나갈지 사뭇 기대된다.
kenny@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