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해 US오픈 테니스, 여자 결승 시청자 수가 남자 결승보다 많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라두카누 돌풍…조코비치 캘린더 그랜드슬램 도전보다 높은 관심

연합뉴스

라두카누(오른쪽)와 페르난데스
[UPI=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올해 US오픈 테니스 대회 여자 단식 결승전을 TV로 지켜본 시청자 수가 남자 단식 결승전보다 많았던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대회를 미국 내에서 중계한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18일 "올해 US오픈의 여자 단식 결승전 평균 시청자 수는 244만명"이라며 "이는 남자 단식 결승의 205만명에 비해 17% 더 많은 수치"라고 밝혔다.

미국 뉴욕에서 열린 올해 US오픈 테니스 대회는 13일에 끝났고 여자 단식 에마 라두카누(영국), 남자 단식은 다닐 메드베데프(러시아)가 우승했다.

최근 '절대 강자'가 사라진 여자 테니스는 인기 면에서 남자 테니스에 밀렸으나 이번 대회 결승은 나란히 2002년생인 라두카누와 레일라 페르난데스(캐나다)의 맞대결로 펼쳐지면서 팬들의 관심을 끌었다.

특히 당시 세계 랭킹 150위와 73위였던 라두카누와 페르난데스는 기량은 물론 스타성까지 겸비해 앞으로 세계 여자 테니스계를 이끌어갈 재목이라는 평을 들었다.

연합뉴스

라두카누(왼쪽)와 US오픈 남자 단식 우승자 메드베데프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소셜 미디어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ESPN은 "여자 단식 결승전은 오후 6시부터 6시 15분 사이에 최대 340만명까지 시청자 수가 올라갔다"며 "이는 세리나 윌리엄스(미국)가 출전하지 않은 US오픈 여자 단식 결승전 사상 최다 시청자 수"라고 설명했다.

또 지난해 오사카 나오미(일본)와 빅토리야 아자란카(벨라루스)의 결승전과 비교하면 37% 정도 증가한 결과다.

올해 남자 단식 결승에서는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가 1969년 로드 레이버(호주) 이후 52년 만에 '캘린더 그랜드 슬램'에 도전했으나 TV 평균 시청자 수는 여자 단식 결승에 미치지 못했다.

한편 라두카누는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와 인터뷰에서 다음 일정으로 10월 초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언 웰스에서 열리는 BNP 파리바오픈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