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영표, 8.1이닝 1실점 호투…1위 KT, NC 7연승 저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가대표 에이스로 거듭난 사이드암 투수 고영표가 빛나는 투구로 KT의 상승세를 이끌었습니다.

고영표는 어제(18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와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9회 1아웃까지 무실점 피칭을 이어가며 2경기 연속 완봉승을 노렸지만, 아쉽게 연속 안타를 맞고 실점하며 마운드에서 내려갔습니다.

하지만, 고영표는 8.1이닝을 산발 6안타 1실점으로 막아 8대 1 팀 승리를 견인했습니다.

단독 1위 KT는 2위 삼성과 5게임 차를 유지한 채 선두 질주를 이어갔습니다.

7연승을 노리던 NC는 아쉽게 패배의 쓴잔을 들이켰습니다.

인천에서는 2위 삼성이 SSG를 9대 4로 꺾었습니다.

삼성은 오재일이 1회와 3회 연타석 홈런을 쏘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잠실에서는 KIA가 황대인이 홈런 두 방을 터뜨리는 활약 속에 LG 트윈스 9대 6으로 눌렀고, 대전에서는 최인호가 솔로홈런과 만루홈런을 잇달아 쏘아 올린 한화가 롯데를 13대 2로 대파했습니다.

5위와 6위가 맞붙은 고척돔에서는 키움과 두산이 3대 3으로 비겼습니다.
배정훈 기자(baejr@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