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광자매' 윤주상, 홍은희에 "친父, 죽었다" 거짓말→최대철에 재심 요청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예솔 기자] 윤주상이 홍은희의 친부 생존 사실을 숨겼다.

18일에 방송된 KBS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에서는 이철수(윤주상)이 이광남(홍은희)에게 친부가 살아 있다는 사실을 숨기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이광남은 친아버지를 만나보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이철수는 강가로 이광남을 안내했다. 이철수는 "여기에 뿌렸다. 몇 년 전에 돌아가셨다"라고 말했다.

이광남은 "어떤 분이었나. 나쁜 사람이었겠죠"라고 물었다. 이철수는 "나쁜 사람 아니었다. 주변에 나쁘다고 하는 사람 없었다. 마음도 여리고 괜찮은 사람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광남은 "이렇게 잘 키워주셔서 고맙습니다 아버지"라고 말했다.

OSEN

이철수는 "아무 생각하지 말고 애기만 잘 낳을 생각해라"라며 "세상이 열 두 쪽 나도 너는 내 자식이다. 내 첫 자식이다"라며 눈물 흘리는 이광남을 안고 위로했다.

그러나 이철수의 말은 거짓말이었다. 이광남의 친아버지는 현재 감옥에 있는 것. 이날 이철수는 배변호(최대철)를 만나 억울한 옥살이를 한 친구가 있다며 큰 딸을 위해 무죄를 입증해주고 싶다는 이야기를 꺼냈다.

이철수는 "지난 번에 내 친구 이야기 기억하냐. 그 큰딸 친부가 억울하게 옥살이를 했나보다. 재심 청구라는 게 있던데 해볼 수 있나. 큰 딸을 위해서라도 무죄를 밝혀주고 싶다"라고 말했다.

배변호는 이 이야기가 이철수의 이야기이자 이광남의 친부 사건이라는 것을 눈치챘다. "친구 분께 전해달라. 그동안 마음 고생 많이 하셨고 이제 편안하셨으면 좋겠다. 나도 남자지만 가정을 지키기 위해 얼마나 노력하셨을지 가늠이 안된다. 친구분 큰 딸을 위해 재심 청구 꼭 성공하겠다"라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KBS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