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내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것 찾아야…" 류현진, 제구력 회복 급선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류현진은 2021년 9월 18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 홈경기에서 선발 등판해 2이닝 동안 5피안타(2피홈런) 2탈삼진 1볼넷 5실점으로 시즌 9패(13승)째를 안았다. 팀은 3-7로 졌다.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홍지수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에이스’가 흔들리고 있다. 2경기 연속 조기 강판 수모를 겪은 류현진(34)도 답답한 마음을 털어놓고 있다.

류현진은 18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 홈경기에서 선발 등판해 2이닝 동안 5피안타(2피홈런) 2탈삼진 1볼넷 5실점으로 시즌 9패(13승)째를 안았다. 팀은 3-7로 졌다.

지난 12일 볼티모어 오리올스 원정에서 2⅓이닝 동안 8피안타(2피홈런) 4탈삼진 1볼넷 7실점으로 무너졌던 류현진은 6일 만에 자존심 회복을 노렸지만 또 홈런 두 방을 얻어맞고 조기 강판됐다.

2경기 연속 홈런만 두 방을 얻어맞는 등 애를 먹고 있다. 류현진은 커리어에서 이런 부진이 많은 투수가 아니다. 그도 “지금이 가장 안 되고 있는 때인 것 같다”고 했다.

빨리 부진 극복 방법을 찾아야 한다. 류현진은 “잘 헤쳐나갈 수 있는 방법을 좀 찾아나가야 할 것 같다”고 했다.

결국은 제구력이 안정감을 찾아야 한다. 이날 미네소타 타선 상대로 커브, 커터를 비롯해 주무기 체인지업까지 제구가 뜻대로 되지 않았다. 공이 높게 형성되기도 했다. 1회 좌우 코너를 잘 공략하는 듯했으나 동점, 역전을 허용한 3회 들어 낮게 제구를 하지 못하면서 잇따라 홈런을 얻어맞았다.

류현진은 “내가 가장 잘할 수 있는 부분을 찾아야 한다. 내가 할 수 있는 제구 같은 것들을 가져가야 한다. 이런 부분 안에서 (돌파구를) 찾아가야 한다”고 했다.

류현진의 가장 큰 무기는 체인지업과 함께 제구력이다. KBO 리그 시절 때부터 류현진은 ‘칼 제구’를 자랑하던 선수다. 자신의 강점을 빨리 찾아야 떨어진 자존심을 만회할 수 있다.

/knightjisu@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