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류현진 최다 승 대신 최다 패 수모···미네소타전 2이닝 5실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볼티모어전 2⅓이닝 7실점 이어 또 부진, “PS 가면 5선발감” 혹평

한 시즌 개인 최다 패 타이 9패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2경기 연속으로 3이닝도 못 채우고 무너지며 패전 투수가 됐다.

류현진은 18일(한국 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홈 경기에서 미네소타 트윈스를 상대로 선발 등판, 2이닝 만에 5실점 하고 조기 강판 당했다. 삼진 2개를 잡았지만, 홈런 2개를 포함한 5안타를 맞고 볼넷도 1개 내줬다.

류현진은 연속 타자 홈런을 허용해 2 대 5로 역전 당한 상황에서 불펜으로 교체됐고, 토론토는 결국 3 대 7로 패했다. 패전 투수가 된 류현진은 한 시즌 개인 최다 패 타이 기록인 9패째(13승)를 떠안았다.

류현진이 이날 승리했더라면 한 시즌 개인 최다 승인 14승째를 수확하고 아메리칸리그(AL) 다승왕 경쟁에 다시 뛰어들 수 있었다. 그러나 류현진은 AL 다승 1위를 기록 중인 게릿 콜(뉴욕 양키스·15승 7패)과 격차를 좁히는 데 실패했다. 평균자책점은 4.11에서 4.34로 더 올라갔다.

류현진은 지난 12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서 2⅓이닝 7실점 '최악 투'로 무너졌는데, 이날은 시즌 최소 이닝 기록을 새로 썼다.

1회 초 삼자 범퇴로 순항한 류현진은 2회 선두 타자 미겔 사노에게 내준 볼넷이 화근이 돼 1점을 잃었다. 2사 2루에서 브렌트 루커에게 중월 2루타를 맞았다.

류현진은 3회 급격히 흔들렸다. 라이언 제퍼스에게 중전 안타, 브라이언 벅스턴에게 중월 2루타를 맞아 2 대 2 동점을 허용했다. 두 타자 모두 류현진의 시속 143.7㎞ 직구를 공략했다. 중견수 디커슨의 실책으로 주자 3루가 된 상황에서 폴랑코가 좌중월 2점 포를 터트렸다. 폴랑코는 류현진의 초구인 시속 118㎞ 커브를 넘겼다.

이어 조시 도널드슨이 풀카운트에서 백투백으로 솔로포를 날리면서 점수는 2 대 5가 됐다. 결국 류현진은 3회 아웃 카운트를 하나도 잡지 못하고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이어 교체 등판한 로스 스트리프링마저 미겔 사노에게 솔로 홈런을 맞았다. 미네소타는 3타자 연속 홈런을 터트렸다.

MLB닷컴의 토론토 담당 키건 매티슨 기자는 이날 트위터에 "류현진은 단 2이닝 동안 5점을 허용한 뒤 물러났다. 그의 최근 5경기 중 3경기는 정말 형편없었다. 타이밍도 그렇다"고 혹평했다. 매티슨 기자는 "토론토는 더니든에서 열린 스프링캠프에서 류현진을 에이스로 두고 3·4선발을 찾았다. 그러나 지금 류현진은 포스트시즌에서 5선발로 나설 것 같다"고 지적했다.

양준호 기자 miguel@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