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첫방부터 터졌다 박하선, ‘검은 태양’ 존재감 입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하선이 존재감을 폭발시켰다.

박하선은 지난 17일(금) 첫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에서 국정원 범죄정보통합센터 4팀장 서수연 역으로 분해 보기만 해도 서늘해지는 열연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는 수연과 지혁(남궁민 분)이 1년 만에 재회한 모습이 그려졌다. 짙은 메이크업에 칼 단발을 한 차가운 표정의 수연은 긴말보다 눈빛으로 지혁을 향한 경고를 내비치며 극의 몰입도를 한층 끌어올렸다.

1년 전, 지혁과 프로젝트를 함께 했던 경석(황희 분)과 연인 사이였던 수연은 지혁에게 무엇보다 같은 동료를 먼저 지켜달라고 부탁했던 것. 하지만 결국 경석이 사망하게 되고 그의 죽음으로 인해 이전과는 전혀 다른 모습으로 변하게 된 수연은 지혁에게 그날을 다시 기억해 내라며 공허함이 깃든 분노를 전했다.

이제껏 보여주지 않았던 색다른 비주얼을 선보인 박하선은 맞춤옷을 입은 듯 카리스마 넘치는 국정원 팀장으로 완벽히 동화된 모습을 선보였다. 흡입력 넘치는 연기와 빈틈없는 눈빛 연기로 캐릭터의 서사에 힘을 실으며 작품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 앞으로의 활약에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은 오늘 밤 10시 2회가 방송된다.

김재원 기자 jkim@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