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효주 "코다 자매와 태국의 LPGA 선전? 두터워진 선수층 반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청주=뉴스핌] 김용석 기자 = "요즘에는 선수층이 많이 다양해졌다."

김효주(26·롯데)는 17일 충청북도 청주 세종 실크리버 컨트리클럽&갤러리(파72/6627야드)에서 열린 'OK저축은행 박세리 INVITATIONAL'(총상금 8억원, 우승상금 1억4400만원)' 첫날 보기 없이 버디만 4개를 솎아 공동11위에 자리했다. 단독선두 이예원(18)과는 4타차다.

뉴스핌

'OK저축은행 박세리 INVITATIONAL'에 출전한 김효주. 그는 이 대회를 끝으로 LPGA 무대에 복귀한다. [사진= KLPG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효주는 최근 미국의 넬리 코다 자매와 태국과 필리핀의 LPGA 선전에 대해 '선수층이 다양해졌다'라고 했다.

그는 "요즘에는 선수층이 많이 다양해졌다. 잘 하는 선수들도 그렇고 각 나라도 그렇고 그만큼 선수층이 점점 더 점점 더 두꺼워지는 것 같다. 그래도 미국과 태국 선수 등은 아무래도 다 본보기가 한국 선수들이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 그래도 좋은 것 같다. 서로 선의의 경쟁을 하면서 더 발전하는 것 같다"라고 밝혔다.

김효주는 "이 대회를 마무리한 후 추석을 보낸 뒤 주말에 미국으로 향한다. 그리고 숍라이트 클래식을 시작으로 LPGA 투어에 복귀한다"라고 했다.

이 대회에 출전하는 유일한 해외파인 김효주는 올 시즌 LPGA 투어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 우승을 비롯해 톱10에 네 차례 진입, 상금순위와 레이스 투 CME 글로브, 올해의 선수 순위에서 전부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이어 "오늘 성적이 선두는 아니지만 그래도 세컨 아이언샷 감각도 그렇고 점점 좋아지고 있는 걸 느낀다. 거기에 대한 부분은 굉장히 만족스럽다. 혼자 스스로는 조금씩 늘고 있다는 걸 느끼고 있다"라고 했다.

특히 김효주는 '골프를 즐기고 있다'라고 공개했다.

김효주는 "예전과는 좀 다르게 마음가짐이 '즐겁게 하자'는 이런 생각이 많아진 것 같다. 왜냐하면 제일 좋아하는 게 골프다. 또 좋아하는 것 중에 제일 잘하는 게 골프고 그래서 이거는 좋아할 수밖에 없고 재미있게 할 수밖에 없는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복귀후 치르는 숍라이트 대회는 사실 4년만에 나가는 대회다. 오래간만에 나가는 대회이기에 좀 더 좋은 모습으로 쳤으면 좋겠다. '전보다 나은 코스 매니지먼트와 스마트한 플레이를 하고싶다'라는 바람이 있다. 또 최대한 많은 대회에 나가려 한다. 우승도 많이 했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김효주는 10월 부산에서 예정된 LPGA 대회에 출전하기 위해 다시 한국행 비행기에 몸을 싣는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