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onny, 우리는 너가 그리워"...손흥민만 찾고 있는 토트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토트넘 팬들은 손흥민이 돌아오기를 오매불망 기다리고 있다.

토트넘은 17일 오전 1시 45분(한국시간) 프랑스 렌에 위치한 로아존 파크에서 열린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컨퍼런스리그(UECL) G조 1차전에서 스타드 렌과 2-2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무승부로 토트넘은 렌과 승점 1점씩을 나눠가지며 비테세(네덜란드)에 이어 조 2위에 위치했다.

토트넘은 손흥민이 부상으로 빠지자마자 크리스탈 팰리스에 0-3 대패를 당하면서 공백을 절실하게 느꼈다. 결과도 결과지만 아직 시즌 첫 승도 없던 팰리스를 상대로 제대로 된 기회조차 못 만든 경기력이 비판의 대상이 됐다.

팰리스전이 끝나고도 손흥민이 부상에서 돌아왔다는 소식은 들리지 않았고, 결국 토트넘은 손흥민 없이 프랑스 원정을 떠났다. 이번 경기에서도 손흥민의 공백은 느껴졌다. 전반 11분 만에 렌 수비수가 루카스 모우라의 크로스를 자책골로 연결하면서 기분 좋게 출발했으나 거기까지였다.

토트넘은 렌보다 더 공을 많이 소유했지만 득점 기회는 렌이 더 잘 만들었다. 렌의 동점골도 이른 시간에 나왔다. 렌의 패스 플레이에 토트넘 수비는 전혀 반응하지 못했고, 플라비안 테에게 실점을 내줬다. 계속해서 위기를 맞던 토트넘은 후반 27분 가이탄 라보르데에게 역전을 허용했다. 다행히 또 렌의 수비 실수가 나오면서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가 동점골을 기록해 승점을 가져왔지만 냉정하게 말해 경기력은 이번에도 불합격이었다.

경기력만 문제가 아니라 토트넘은 스티븐 베르바인, 모우라가 모두 부상으로 빠지는 불상사까지 발생했다. 베르바인, 모우라가 부상으로 빠지게 될 경우 2선을 제대로 구성하는 것조차 어려워진다. 다음 경기가 경기력이 상당히 좋은 첼시이기에 팬들 입장에서는 걱정이 될 수밖에 없는 상황.

이에 팬들은 토트넘 공식 SNS에 "손흥민, 우리는 너가 그립다", "손흥민이 없다면 행복하지 않다"며 손흥민의 부상 복귀만을 기다리고 있다는 댓글을 남겼다. 손흥민이 빠진 뒤에 공격이 풀리지 않고 있고, 수비까지 흔들리면서 1무 1패를 달리고 있다. 상대 팀들이 토트넘보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밀리는 팀들이었기에 더욱 아쉬움이 남을 수밖에 없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