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덮친 코로나19

윤문식 “딸, 손자 간호하다 코로나19 확진…보름 지나고 완치” (아침마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윤문식이 딸과 손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었다고 밝혔다.

17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서는 ‘언택트 비대면 추석! 듣고 싶은 말말말’이라는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윤문식은 “우리 집엔 그런 일이 없을 줄 알았는데 딸의 둘째 아들이 초등학교에 들어갔는데 코로나19에 걸렸다”고 밝혔다.

윤문식은 “12살 이하는 보호자가 간호해야 한다. 사위가 갔으면 했는데 사위가 아니라 우리 딸이 격리된 곳에 들어가 코로나에 걸렸다”고 전했다.

이어 "다행히 보름 지나고 나왔다. 이 이야기를 하고 나니까 추석에 절대 오지 말라고 했다"라며 "아내와 단둘이서 차례 지내야 한다고 생각하니 서운할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아침마당’ 방송 캡처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