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달리와 감자탕' 김민재 박규영, 힐링 아트 로맨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달리와 감자탕' 박규영(왼쪽)-김민재. 사진|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민재 박규영이 힐링 아트 로맨스 ‘달리와 감자탕’으로 뭉쳤다.

16일 오후 KBS2 새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극본 손은혜 박세은, 연출 이정섭) 온라인 제작발표회 열렸다. 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 생중계된 가운데, 이정섭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민재 박규영 권율 황희 연우가 참석했다.

3개월 만에 부활하는 KBS 수목극의 첫 번째 주자로 나선 ‘달리와 감자탕’은 무지 무식 무학 3無 하지만 생활력 하나는 끝내주는 가성비 주의 남자와 본 투 비 귀티 좔좔이지만 생활 무지렁이인 가심비 중시 여자가 미술관을 매개체로 서로의 간극을 좁혀가는 아트 로맨스.

‘단, 하나의 사랑’, ‘동네변호사 조들호’, ‘힐러’, ‘제빵왕 김탁구’의 이정섭 감독과 ‘어느 멋진 날’, ‘마녀의 사랑’의 손은혜, 박세은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아름다운 미술관을 배경으로 성장 배경, 학력, 취향 등 달라도 너무 다른 두 남녀를 통해 연애 세포를 자극할 예정이다.

이정섭 감독은 “‘달리와 감자탕’은 일자무식의 졸부인 진무학과 뼛속까지 명품 명문가의 김달리가 미술관을 두고 지킬 것인가. 뺏길 것인가. 미술관을 배경으로 한 사랑 이야기가 펼쳐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저희 드라마가 미술을 소재로 하고 있다 보니까 미술에 신경을 많이 썼다. 미술 작품이 3차례 큰 전시회가 벌어진다. 설치미술이 벌어지고, 그 미술이 진짜야 실감이 나고 미술 드라마로 진심이 담길 것 같아 실제 작가분들과 2~3달 걸쳐서 작업한 작품도 드라마에 보여진다. 드라마를 보면서 그런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어 “미술관을 마치 투어하는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거다. 미술관이 소재로 등장하는데 미술관이 과연 일자무식 졸부가 모든 걸 비즈니스로 판단한 인물이 들어가 휘저었을 때 어떤 일이 벌어질 것인가. 진무학이 정적인 미술관에 들어가 우당탕탕 코미디가 벌어진다. 우당탕탕으로 보이지만 반전이 있다. 달리도 반전이 있다. 두 사람이 서로 아픔을 감싸 안고 성장하는 이야기를 그린다”고 설명했다.

스타투데이

'달리와 감자탕' 권율-김민재-박규영-연우-황희(왼쪽부터 차례대로). 사진|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달리와 감자탕’은 무학으로 완벽 변신한 김민재, 달리에 빙의한 박규영, 속내를 알 수 없는 깊은 감정을 가진 태진 그 자체인 권율, 속정이 깊은 상 남자 원탁으로 활약할 황희, 귀여운 구석이 있는 갤러리스트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을 연우가 호흡을 맞춘다. 여기에 우희진, 안길강, 서정연, 안세하, 황보라 등 베테랑 배우 군단이 대거 등장한다.

김민재는 진무학 캐릭터에 대해 “김민재 진무학 역할을 맡았다. 진무학은 돈돈 감자탕 기업의 상무다. 돈버는 능력은 출중한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또 김민재는 영화 ‘레슬러’에 이어 호흡을 맞추게 된 박규영에 대해 “이 작품이 처음이 아니다. 오랜만에 만나서 편안했고, 편안함 덕분에 이 작품에 조금 더 집중도가 높았다. 대화도 많았고 편안함 속에서 집중도가 높았다”고 말했다.

7개 국어를 하는 앨리트 달리를 연기하는 박규영은 “실제 성격이 털털하다. 행동과 말투를 단정하게 다듬으려고 했다. 달리로서는 쉽지 않았지만 여려 보이지만 어려움이 닥쳤을 때 버티는 내면의 단단함을 키우고자 노력했다. 대본에 나온 외국어를 정말 열심히 외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박규영은 김민재와 호흡에 대해 “길게 호흡한 건 처음이다. 현장에서 유연하고 부드럽지만 엄청난 카리스마와 강단이 있더라. 배려도 받았고 도움도 받았고 재미있게 즐겁게 촬영했다”고 이야기했다.

재벌 2세 역을 맡은 권율은 “장태진 역을 맡았다. 장태진이라는 인물을 세계 그룹의 2세이면서 이사 역을 맡고 있다. 달리의 첫사랑이었고 5년 만에 달리 앞에 나타나서 어떤 불균형의 부분을 돌을 던지는 인물이다”며 “거침없이 표현하려고 노력했다. 장태진의 생각을 관철하지 않고 하나로 밀고 나가는 주저함 없이 연기에 접근했다. 달리에게 다가갈 때 절제하고 부담 없이 다가가지만 태진의 생각에서 일방적인 다가감이기 때문에 교류가 마땅치 않다”고 설명했다.

착희를 연기하게 된 연우는 “전작에서 미대생 역할을 했다. 이번에 ‘달리와 감자탕’에서 갤러리스트 역할을 맡게 됐다. 착희는 허영심 백치미 어떨 때는 얄밉지만 정말 밉다기보다 너무 눈에 보이고 약간 귀엽게 느껴져서 미워할 수 없는 그냥 캐릭터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싱크로율은 시작 전에는 30%였는데, 착희 통해서 현장에서 밝아지고 저도 모르게 그렇게 되더라. 지금은 오늘까지는 70~80%라고 하고 싶다. 원래는 다르게 시작했는데 비슷해지더라”며 높은 싱크로율을 예고했다.

마지막으로 박규영은 ‘달리와 감자탕’에 대해 “힐링 아트 로맨스다. 개성 다른 캐릭터가 모여서 서로의 상처를 치유해주는 그런 과정을 아름다운 미술 작품과 보실 수 있을 것”이라며 애정을 당부했다.

‘달리와 감자탕’은 22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