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대선 직행 1~2%p 놓고 총력... 이재명·이낙연, 丁캠프 인사 영입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중도 하차한 정세균 전 총리와 그의 지지층을 끌어들이려는 ‘구애 경쟁’에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가 14일 직접 나섰다. 정 전 총리의 누적 득표율은 4.27%(2만3731표)에 그치지만, 이 지사의 결선 투표 없는 본선 직행 여부가 결국 1~2%포인트 싸움에서 갈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두 후보가 총력전을 펼치는 모습이다.

두 사람은 우선 정세균 캠프 인사를 자기들 캠프로 끌어들이려 공을 들이고 있다. 이 지사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정 전 총리가 가시고자 하던 길, 제가 추진하고자 하는 일이 크게 다를 바가 없다”며 “정치인이라면 함께하는 분으로 모셔야 하고 최대한 정 전 총리와 함께했던 분들도 모시고 싶다”고 했다. 이 전 대표도 기자들과 만나 “정 전 총리 큰 결단에 따른 지지자들의 섭섭함을 위로해야 하고 도움도 청하겠다”며 “개혁을 향한 책임 있는 비전을 끊임없이 보여주신 정세균 정신의 실천은 저희들의 몫”이라고 했다. 두 후보는 조만간 정 전 총리에게 직접 연락을 하고 만남을 추진할 계획이다. 양측 캠프 의원과 실무진들은 13일 저녁부터 정 전 총리 측 인사들과 개별 접촉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전 총리가 12일까지 경선에서 얻은 2만3731표가 무효표로 처리되면서 다른 후보 5명의 득표율이 어떻게 조정될지도 양측의 관심사다. 정 전 총리의 득표를 유효 투표 수에서 제외할 경우엔 총 누적 투표 수는 55만5988표에서 53만2257표로 조정된다. 이 경우 선두인 이 지사(28만5856표)의 득표율은 기존 51.41%에서 53.7%로, 2위 이 전 대표(17만2790표)는 31.08%에서 32.46%로 조정된다. 정 전 총리의 2만3731표가 분모에서 사라져 남은 후보 모두의 득표율이 올라가지만, 득표가 많은 이 지사의 득표율 상승 폭이 가장 크다. 결선 투표 없이 본선행에 오를 수 있는 득표율 50%를 기준으로 보면 이 지사의 ‘여유’가 기존 1.41%포인트에서 3.7%포인트로 커지게 된다.

이를 놓고 당내 일각에선 득표율 계산에 ‘분모’가 되는 누적 투표 수에서 정 전 총리의 득표까지 무효로 해선 안 된다는 반론이 나오고 있다. 한준호 민주당 선관위 대변인은 “관련 조항과 사례 및 정부 중앙선관위의 유권해석을 의뢰해 놓았다”며 “의견이 오면 전체 회의에서 논의 후 결정할 예정”이라고 했다.

[김동하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