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덮친 코로나19

"방역수칙 지켰는데"…달샤벳 세리, 코로나 확진+폐렴→완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김나연 기자] 달샤벳 세리가 그동안 코로나19 확진으로 소식이 뜸했던 근황을 전했다.

11일 세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안녕하세요 여러분. 설마했던 저에게 코로나 양성 판정에 폐렴까지.. 그동안 조용했던 이유가 있었지"라며 코로나19에 확진돼 투병 중이었음을 알렸다.

그는 "무증상도 많다던데 전 유증상자였어서 힘든 시간이었다"며 "완치 판정을 받고 나서야 새로 태어난 기분"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며칠간 병원에서 치료하며 오늘 퇴원수속. 건강히 잘 마쳤습니다 고생하신 의료진분들 감사합니다. 나 오늘 퇴원했어 친구들아♥"라고 완치 소식을 알렸다.

세리는 "누구에게나 노출되고 지금 전세계적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코로나바이러스.. 방역수칙을 잘 지킨다고 해도 안걸리는게 아닌 것 같더라. 결국은 면역력 싸움인 것 같다"고 속상한 마음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혹시나 걸렸어도 우리 이겨낼 수 있습니다! 저도 건강히 퇴원했는걸요. 방역수칙 잘 지키며 우리 모두 조심하면서 아프지 않고 건강했음 좋겠어요♥"라고 말했다. 또 "코로나 완치. 후유증 없길. 화이팅" 등의 해시태그를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세리는 지난 2011년 그룹 달샤벳 멤버로 데뷔했다. 2018년 그룹 해체 후에는 솔로로 활동 중이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세리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