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총선 이모저모

총선 2주 앞둔 독일 사민당 지지율 선두 공고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올라프 숄츠 독일 사민당 총리 후보 지지율 31%로 1위

(베를린=연합뉴스) 이 율 특파원 = 독일 연방하원 총선거(9월 26일)가 2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15년 만에 선두로 올라선 독일 사회민주당(SPD)의 지지율이 더욱 상승세를 타면서 공고화되고 있다.

연합뉴스

올라프 숄츠 사민당 총리 후보와 아르민 라셰트 기민·기사당 총리 후보의 선거 홍보물[로이터=연합뉴스]


12일(현지시간) 독일 여론조사연구소 인사(Insa)가 빌트암존탁의 의뢰를 받아 지난 6∼10일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번 주말 연방하원 총선이 있다면 어떤 정당을 지지하느냐는 질문에 26%가 사민당이라고 응답했다.

16년의 임기를 마치고 퇴임하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소속된 기독민주당(CDU)·기독사회당(CSU) 연합의 지지율은 20%까지 추락했다.

올해 초만 해도 37%에 달했던 기민·기사당 연합의 지지율은 아르민 라셰트 기민당 대표를 메르켈 총리의 뒤를 이을 총리 후보로 내세우면서 15년 만에 사민당에 밀린 뒤 6%포인트(P)까지 격차를 확대하고 있다.

한때 녹색 돌풍을 일으켰던 녹색당의 지지율은 15%로 내려앉았고, 자유민주당(FDP)과 극우성향의 '독일을 위한 대안(AfD)'의 지지율은 각각 13%, 11%를 기록했다. 좌파당은 6%에 머물렀다.

총리를 직접 뽑는다면 31%는 올라프 숄츠 사민당 총리 후보를 뽑겠다고 답했고, 14%는 안나레나 배어복 녹색당 총리 후보, 13%는 아르민 라셰트 기민·기사당 후보를 지목했다.

조사대상 독일 유권자들은 이번 총선에서 표심을 가를 주제로 35%가 기후를 꼽았고, 33%는 연금, 26%는 주거·임대료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각각 꼽았다.

이어 24%는 건강·보호, 21%는 학교·유치원과 교육, 20%는 이민, 19%는 조세, 18%는 경제, 17%는 내적인 안전성, 16%는 임금이 가장 중요하다고 밝혔다. 교통과 모빌리티는 9%, 유럽은 6%, 안보는 2%를 기록했다.

yuls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