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얀마 군부 쿠데타

미얀마 임시정부, 쿠데타 군부에 전쟁 선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내전 혼란 불가피

파이낸셜뉴스

미얀마 민주진영의 임시정부인 국민통합정부(NUG)의 두와 라시 라 미얀마 대통령 대행이 7일 군정을 상대로 전쟁을 선포하고 있다. 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미얀마 임시정부가 쿠데타를 일으킨 군부에 대한 전쟁을 선포했다.

미얀마 반(反)군사정권의 국민통합정부(NUG)는 7일 군정을 상대로 '국민 저항전쟁'을 선포했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NUG는 군부에 의원직을 박탈 당한 민주진영 정치인들이 세운 임시정부다.

두와 라시 라 미얀마 NUG 대통령 대행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대국민 연설 동영상을 통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해야 할 책임을 갖고 있는 국민통합정부는 군사정권에 맞서 국민 저항전쟁을 시작한다"고 선언했다.

그는 "이번 혁명은 민중 혁명으로서, 미얀마 전 국민은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이 이끄는 군 테러리스트 통치에 저항해 곳곳에서 봉기한다"고 밝혔다.

그는 미얀마 국민과 시민방위군(PDF), 모든 민족 무장조직, 국경수비대(BGF) 및 민병대, 그리고 국제사회에 총 14가지를 통보했다.

그는 먼저 "7일자로 전쟁을 선포한다"면서 시민방위군에 "군사정권과 그 자산을 통제하는 것을 목표로 하라. 영토를 완전히 통제하라"고 명령했다.

모든 민족 무장조직엔 "민 아웅 흘라잉과 군사위원회를 즉각 공격하라"며 "민중의 힘으로 독재 군부를 타도하라"고 지시했다.

또 군부에 넘어간 모든 국경수비대와 민병대를 향해 "지금부터 국민의 편에 합류해 인민의 적을 공격하라"고 촉구했다.

군정 하에 임명된 공무원이나 군, 경찰 등에게도 인민의 편에 설 것을 요구했다.

그는 "민중 혁명을 시작함에 따라 민 아웅 흘라잉에게 넘어가고 통제 받고 있는 모든 군인과 경찰, 민병대는 즉각 합류하라"고 촉구했다.

군부 체제 하의 관료들에겐 "즉각 사퇴하라"고 했고, 군사위원회 산하 모든 공무원들에겐 "오늘부터 출근하지 말 것을 경고한다"고 했다. 시민들의 생명과 자산을 지키는 데에도 각별한 주의를 기울일 것을 강조했다.

시민들에겐 "불필요한 여행을 피하고 개인 안전에 주의하라"며 "필수품과 의약품을 구비하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번 혁명에 자신의 생명과 소유물을 희생한 모든 이들은 국가의 영웅으로 기억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미얀마는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킨 지난 2월1일 이후 정국 혼란이 이어지고 있다. 군부는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이 이끄는 민주주의민족연맹(NLD)이 2015년 선거에서 압승해 집권한 데 이어 지난해 11월 총선에서도 승리하자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며 쿠데타를 일으켰다.

군부의 권력 장악 이후 광범위한 시위와 시민 불복종 운동이 일었다. 쿠데타에 항의하는 과정에서 미얀마 시민 수천명이 체포되고 1000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