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박수홍 친형 재산 횡령 논란

'한예슬→박수홍 폭로' 김용호 오열 "괴물 돼 있었다"…방송 중단 선언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나연 기자]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가 방송 중단을 선언했다.

김용호는 2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연예부장 김용호'에서 "연예부장 마지막 방송"이라는 제목의 라이브를 진행했다.

이날 그는 방송을 시작하면서 "마지막 방송이 될수도 있을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최근에 저에 대해 논란도 있었고 저를 저격하는 방송도 있었다. 또 '본인은 떳떳한가' 라고 하는 댓글들 볼때마다 처음에는 '당당하다'고 생각했다. 제가 누구처럼 범죄를 저지른것도 아니고. 하지만 여러분들이 생각하는 저에 대한 기대치가 있지 않나. 연예부장이 좀 더 도덕적으로 완벽한 사람이었으면 좋겠다는 기대가 있었는데 솔직하게 그러지 못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김용호는 "술도 좋아하고, 화도 내고. 그런 모습들도 분명 제 안에 있었다. 그 부분을 다시 보니까 부끄럽더라. 변명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또 "누구에게 협박을 받거나 압력이 있는 것은 아니다. 내가 내 스스로에게 부끄러워서 그런 것"이라며 "저에게 영향력이 생기다 보니 제 자신이 일종의 권력이 됐다. 솔직하게 어느 순간부터 자만 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OSEN

특히 김용호는 최근 자신이 연이어 사생활을 폭로했던 한예슬과 박수홍 등을 직접 언급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지금 돌아보면 남을 찌르는 칼에 취해 있었던 게 아닌가 싶다. 구독자도 많아지고 제보도 많아지고 조회수도 많아지니 괴물이 되어버린 것 같다"며 "기자의 역할은 의혹을 제기하는 것이지, 남을 심판하는 것이 아니다. 하지만 저는 여론전으로 이들을 심판하려 했다. 제 자신이 폭주한 결과 소송에도 많이 걸렸다. 여러 부분에서 선을 넘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반성한다"고 말했다.

방송 말미 돌연 눈물을 흘린 그는 "한동안 제 자진을 혹독하게 채찍질하고 오겠다. 여러분께 당당해지면 돌아오겠다. 술에 취해 있었던, 건방졌었던, 오만했었던, 제 자신이 너무 부끄러워서 방송을 못 한다"며 "완전한 은퇴는 아니지만 지금으로써는 아무런(복귀에 대한) 생각도 없다"고 한동안 '연예부장'과 '가로세로연구소' 방송을 중단할 것을 밝혔다.

한편 김용호는 최근 이근과 한예슬, 박수홍, 박유천 등의 사생활을 연달아 폭로하면서 소송에 휘말렸다. 특히 지난해 10월 김용호를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던 이근은 지난 24일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된 수사결과 통지서 사진과 함께 "'가세연' XX들이 능력이 없어서 그렇게 사는 것 보면 참 불쌍하다. 무식한 쓰레기들"이라고 비난을 쏟아내기도 했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유튜브 채널 '연예부장 김용호'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