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文대통령 "백신 생산 5대 강국 도약...5년간 2.2조 투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5일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 및 전략 보고대회
"지금이 글로벌 백신 허브에 과감히 도전할 적기"
백신 산업 생태계 조성 및 글로벌 협력체계 강화


파이낸셜뉴스

[서울=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열린 K-글로벌 백신허브화 비전 및 전략 보고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2021.08.0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5일 "2025년까지 '글로벌 백신 생산 5대 강국'으로 도약하겠다"며 글로벌 백신 허브화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 및 전략 보고대회' 겸 '제1차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위원회 회의'에서 "지금이 글로벌 백신 허브를 향해 과감하게 도전해야 할 적기"라며 이같이 밝혔다. 역량과 자원을 총동원해 인류의 보건 위기 대응 기여는 물론, 백신 산업을 우리 경제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힘 있게 육성하겠다는 것이다. 백신 생산 허브화가 곧 미래 신종 감염병의 출현에 대응하는 길이기도 하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인식이다.

문 대통령은 이에 "정부는 백신을 반도체, 배터리와 함께 '3대 국가전략기술' 분야로 선정해 앞으로 5년간 2조2천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라며 "연구개발과 시설투자에 대한 세제 지원을 대폭 확대하고, 필수 소재·부품·장비의 생산과 기술을 자급화해 국내 기업들이 생산 역량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백신 산업 생태계 조성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연간 200명 이상의 의과학자를 새롭게 육성하고, 임상시험 전문인력 1만 명, 바이오 생산 전문인력 연간 2천 명 등 바이오의약품 산업 인력 양성에 힘쓰겠다"며 "K-바이오랩 허브를 구축하고, 첨단투자지구도 지정하여 각종 인센티브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글로벌 협력체계 강화를 위해 미국은 물론 독일, 영국 등 다른 국가와의 백신 파트너십을 더욱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또 "WHO 등 국제기구, 글로벌 백신 연구소와 기업들과의 소통과 협력도 강화하겠다"며 "외국인 투자를 활성화하고 글로벌 기업을 유치하는 등 글로벌 백신 허브로서의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파이낸셜뉴스

[서울=뉴시스] 권덕철(1열 왼쪽부터) 보건복지부 장관,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 김경진 에스티팜 대표, 김두현 이셀 대표 등 참석자들이 5일 청와대에서 열린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 및 전략 보고대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2021.08.0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신 자주권 확보를 위한 국산 백신 개발에도 더욱 박차를 가한다.

문 대통령은 "이달 중에 국내 기업 개발 코로나 백신이 임상 3상에 진입할 예정이며, 내년 상반기까지 국산 1호 백신의 상용화가 기대되고 있다"며 "차세대 백신인 mRNA백신 개발도 속도를 내고 있다. 생산 핵심기술의 국산화가 이뤄지고 있으며, 올해 안에 임상시험 진입도 가시화되고 있다"고 기대했다.

이어 "정부는 국산 백신의 신속한 개발을 위해 임상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하고, 원부자재 국산화, 특허 분석 지원 등 다방면의 지원체계를 가동하겠다"며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위원회'는 비록 늦더라도 이번 기회에 mRNA백신까지 반드시 개발하여 끝을 본다는 각오를 가져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백신 개발은 예상보다 많은 시간이 걸리거나 연구가 지연되는 경우도 있다"며 "정부가 끝까지 지원하고 또 실패하는 경우에도 문책당하지 않도록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위원회에서 논의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날 보고대회에는 정부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정의용 외교부 장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윤창렬 국무1차장, 이강호 글로벌백신허브화추진단장이, 기업에서는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 사장, 김경진 에스티팜㈜ 대표, 김두현 ㈜이셀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