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일본 신임 총리 스가 요시히데

日 스가, 장관 시절 1000만원짜리 위스키 선물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매슈 포틴저 미국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 보좌관(오른쪽)과 앨리슨 후커 NSC 한반도 보좌관이 16일 이정규 외교부 차관보 면담을 위해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2017.5.16/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관방장관으로 재임하던 2019년 5월 당시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 보좌관이었던 매슈 포틴저에게 8374달러(약 957만원) 상당의 고급 위스키를 선물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다.

5일 교도통신은 미 국무부 내부 문서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해당 문서는 현지시간으로 5일 연방 관보에 공개된다.

포틴저 전 보좌관은 도널드 트럼프 전임 행정부의 아시아 정책을 총괄한 인물이다. 통신은 이에 스가 총리가 관계 강화를 도모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다만 미 당국자들은 다른 나라 정부로부터 400달러(약 46만원)가 넘는 가치가 있는 선물을 개인적으로 받지 못하도록 규정하고 있어 고액 선물의 적절성 여부가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통신은 전했다.

스가 총리 측은 아직 해당 보도에 대해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은 상황이다.
pb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