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진경, 미모의 올케 공개 "동생 총각인 줄 알고 소개팅 제안 와" (찐천재)[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박예진 인턴기자) '공부왕찐천재' 홍진경이 자신의 올케를 소개했다.

4일 유튜브 채널 '공부왕찐천재 홍진경'에는 '홍진경 딸 라엘이가 선생님이 된다면?'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홍진경은 자신의 올케를 공개하며 일화를 털어놓았다. 홍진경은 "(내 동생이) 총각인 줄 알고 누가 카톡이 왔다. 소개팅 안 하겠냐고. 소개팅 맞선 제의가 몇 번이나 들어왔다"라며 폭소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진경은 자신의 어머니에게 오후에 손주은 회장에게 수업을 듣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홍진경 어머니는 "거기 찾아간 게 히트였던 거 같다. 갔는데 회장님이 만나주시고 좋은 일이 있었다"라며 기뻐했다.

한편 PD는 홍진경에게 남동생의 와이프를 뭐라고 부르냐고 물었다. 홍진경은 올케라고 한다며 과거 이와 얽힌 이야기를 고백했다. 그는 "내가 옛날에 올케 시누이 개념을 몰랐다. 내가 남편 누나한테 처음 결혼하고 편지를 썼는데 거기에다가 '시누이 홍진경 올림' 이렇게 썼다. 그래서 '네가 왜 시누이세요?' 이렇게 됐다. 그때 언니랑 되게 친해졌다"라고 고백해 폭소를 자아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진경의 올케는 "저 다 찍은 거냐"라며 아쉬워했다. 홍진경은 "저번에 안 나와서 섭섭해했던 거 아니냐. 많이 좀 찍어줘라. 오늘 풀 메이크업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유튜브에 나오고 싶었던 이유가 뭐냐"라고 물었고 올케는 "저번에 남편 반응이 너무 좋아서"라고 솔직하게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홍진경의 딸 라엘이는 친구 지호를 집으로 초대했다. 이를 들은 홍진경은 "라엘이가 사촌 동생을 가르치는 거 어떻냐"라며 즉석에서 제안했다.

이후 홍진경은 남편으로부터 전화가 왔다. 홍진경은 오늘 저녁은 어떡하냐고 물었고 남편은 "오늘 저녁 알아서 해결하고 오라고 하지 않았냐"라고 답했다. 홍진경의 어머니는 "우리 사위 언제까지 그렇게 착할 거냐"라며 연신 감탄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공부왕찐천재'

박예진 기자 aynen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