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요코하마 SS현장]'무서운 뒷심' 한일 야구 정면 충돌, 초반 기선제압 누가 먼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지난달 29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B조 조별리그 1차전 한국과 이스라엘의 경기. 김경문 감독이 7회말에 백투백 솔로 홈런으로 동점을 만든 김현수가 더그아웃으로 돌아오자 주먹을 내밀며 맞이하고 있다. 요코하마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요코하마=김용일기자] 야구대표팀 ‘김경문호’가 운명의 한일전에서 웃을 수 있을까.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야구대표팀은 4일 오후 7시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 준결승전에서 최대 라이벌이자 개최국 일본과 격돌한다. ‘더블 일리미네이션’ 룰에 따라 이날 패해도 결승에 오를 기회는 한 번 더 있다. 하지만 서로를 넘어야만 우승 고지를 밟을 수 있는만큼 준결승에서 확실한 기선제압이 필요하다. 양보 없는 한판 대결을 예상된다.

한국은 지난 2008년 베이징 대회에서 일본을 넘어 금메달을 목에 거는 등 올림픽 무대에서는 4전 전승 우위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일본은 안방에서 열리는 대회인 만큼 이번에 강한 전력을 꾸리고 나섰다. 특히 참가국 중 가장 강한 투수진을 보유하고 있다. 한국전에서도 일본프로야구(NPB) 퍼시픽리그 전반기 16경기에서 9승5패, 평균자책점 1.82를 기록한 야마모토 요시노부(오릭스)가 선발 등판한다. 시속 150㎞대 직구와 유연한 커브, 포크볼을 지닌 우완 투수다. 지난달 28일 도미니카공화국과 개막전에서도 6이닝 2피안타 1볼넷 9탈삼진으로 위력적인 투구를 뽐냈다. 더구나 한국 야구는 2년 전 프리미어12에서 야마모토와 8회 맞붙어 타자 3명이 삼자 범퇴로 물러난 적이 있다. 초반부터 야마모토의 공을 공략하는 게 이날 최대 화두다.

한국은 KT 우완 사이드암 고영표가 일본전 선발 마운드에 오른다. 그는 지난달 31일 미국전에 선발로 나서 4.2이닝 4피안타(2피홈런) 6탈삼진 4실점을 기록했다. 기록은 저조했으나 실투 2개가 홈런으로 연결됐을 뿐 3회까지 미국 타선을 안타 1개로 틀어막았다. 고영표는 올 시즌 KBO리그 14경기에 선발 등판해 7승4패 평균자책점 3.87을 기록했다.

스포츠서울

요코하마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은 지난 1일 녹아웃스테이지 1차전 도미니카공화국과 경기에서 1-3으로 끌려다가다 9회 말 박해민(삼성)~이정후(키움)~김현수(LG)의 적시타 3방으로 4-3 역전승했다. 다음 날 이스라엘을 11-1, 7회 콜드게임으로 누르고 승자 준결승전에 올랐다. 일본은 2일 미국을 연장 10회에 7-6으로 누르면서 대회 3연승으로 준결승에 올랐다. 일본도 5-6으로 뒤지다가 9회 말 극적으로 동점을 만든 뒤 연장 10회에서 점수를 뒤집었다.

한일 양국이 비슷하게 뒷심을 발휘하면서 역전승으로 분위기를 반전한 만큼 이날 초반에 어느 팀이 먼저 기선제압을 하느냐가 승부에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kyi048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