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배구 황제 김연경

"10억 명 중 한 명" 국제배구연맹도 인정한 '배구여제' 김연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올림픽에 한 번 더 나오면 안 되냐" 응원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의 김연경은 10억 명 가운데 한 명 나올까 말까 한 선수다." 국제배구연맹(FIVB)이 김연경(33·중국 상하이)의 2020 도쿄올림픽 맹활약에 찬사를 보냈다. 여자 배구대표팀이 4강 진출권을 따내자 나온 반응이다.

대표팀은 4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구 여자부 8강 경기에서 유럽의 강호 터키를 풀세트 접전 끝에 3-2로 이겼다. 2012년 런던대회 뒤 9년 만에 올림픽 준결승에 안착했다.

일등공신은 단연 김연경. 강력한 리더십으로 동료들을 독려하면서 매서운 공격으로 양 팀 최다인 28득점했다. 특히 5세트 14-13 매치 포인트에서는 호쾌한 대각 공격으로 직접 치열했던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맹활약에 FIVB는 공식 인스타그램에 김연경의 사진을 게재하며 "우리는 말하고 또 말해왔다. 한국의 김연경은 10억 명 가운데 한 명 나올까 말까 한 선수"라고 썼다. FIVB의 찬사는 처음이 아니다. 대표팀이 조별 예선에서 도미니카공화국을 이겼을 때도 "김연경은 자신이 세계 최고의 선수 가운데 한 명인 이유를 다시 한번 보여줬다"라고 적었다. 일본을 꺾었을 때는 "올림픽에 한 번 더 나오면 안 되냐"라며 응원했다.

한편 한국 여자배구는 도쿄올림픽에서의 선전에 힘입어 이날 세계랭킹이 11위로 상승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