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산·BTS 끌어들었다… 與주자 지지자들 도넘은 포스터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낙연쪽 “안산·BTS는 문파”

이재명쪽은 “안산이 지지”

조선일보

/트위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이 과열되면서 지지자들이 올림픽 스타나 K팝스타의 이름까지 도용한 지지 포스터를 만들어 돌리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지지자들이 자발적으로 포스터를 만들어 돌릴 수 있지만, 정치적 논란을 피해야할 운동선수나 연예인들까지 끌어들이는 것은 선을 넘었다는 지적이다.

한 네티즌은 4일 SNS에 ‘안산 선수·김연아·BTS 이들의 공통점은?’이란 포스터를 올렸다. 포스터엔 이들 선수들과 BTS의 사진도 들어가 있었다. 그러면서 “모두 ‘문파’라는 것”이라며 “우리는 이낙연을 응원합니다”라고 했다. 포스터엔 이낙연 전 대표의 사진과 ‘내 삶을 지켜주는 나라’라는 캠프 슬로건도 들어갔다. 맨 아래에는 ‘문꿀오소리’라는 문구도 들어갔다.

‘문파(文派)’는 문재인 대통령의 극렬 지지자들을 일컫는 말이고, ‘문꿀오소리’도 겁이 없어 독사까지 잡아먹는 벌꿀오소리와 문 대통령 지지자의 합성어로 극렬지지자를 뜻한다. 안산 선수와 김연아 선수, BTS가 모두 ‘문파’로 이들이 이낙연 전 대표까지 지지하고 있다는 것이다.

조선일보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경기지사 지지자들도 안산 선수를 내세우며 마치 안 선수가 이 지사를 지지하는 듯한 여론전을 펴고 있다. 이 지사의 지지자들은 SNS에 “국민들께 큰 감동을 쏘아 올린 안산 선수 고맙습니다”라며 “모든 차별과 혐오를 거부합니다”라는 내용이 들어간 포스터를 공유하고 있다. 안산 선수의 모습이 들어간 이 포스터엔 ‘이재명 열린캠프’란 문구가 찍혀 있다. 은근히 안산 선수가 이 지사를 지지하는 듯한 모양새를 연출한 것이다. 이에대해 이 지사측은 “우리 캠프에서 만든 것이 아니다”며 “안그래도 자꾸 ‘캠프에서 만든 것 아니냐’는 문의가 들어와 곤혹스럽다”고 했다.

[조의준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