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검찰총장

추미애, 윤석열 겨냥 "국민의힘 후보 방해하는 독버섯"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윤지혜 기자]
머니투데이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두번째 정책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해 "국민의힘 후보들을 자라지 못하게 하는 독버섯"이라며 "검증의 문을 통과하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추 전 장관은 3일 저녁 MBN 뉴스에 출연해 "윤 전 총장은 일찌감치 최종후보는 못될 것으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야권에서 누가 가장 강력한 경쟁자인지를 묻자 "꿩 대신 닭이라고 여러 후보들을 대체제로 검토하고 있지만, 결국은 독버섯처럼 자란 버섯들이 사실 국민의힘당 후보들을 자라지 못하게 누르고 있다"며 "야권 후보가 힘들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시대과제에 어떤 대안을 갖고 있느냐인데, 여태까지 국민의힘에서 어떤 대안을 들고 나온 적이 없다"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의 아내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벽화가 등장하는 등 배우자를 둘러싼 논란이 한창인 가운데, 추 전 장관은 공직자 후보의 배우자도 철저히 검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미 청탁금지법에 공직자의 배우자도 같은 의무 주체"라며 "공직 후보로서 재산 형성 과정에 있어서 어떤 문제가 없었는지, 그 문제에 대해서 윤 후보가 검찰총장일 때 수사를 못하게 했었는지, 외압이 있었는지 당연히 검증의 대상"이라고 말했다. 다만 결혼 전 일에 대해서는 "별개의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윤지혜 기자 yoonji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