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文대통령 “볕 못쬐는 中企 ‘격차’…상생협력 확산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文대통령, 2일 수보회의서 밝혀

“中企정책도 빠르게 변해야…현장 반영하라”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일 대·중소기업 상생협렵과 관련해 “중소기업 전체로 보면 볕을 쬘 수 있는 중소기업과 그렇지 않은 중소기업 간의 차이가 발생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라면서 “제도가 잘 활용될 수 있도록 정보를 공유하고 효율적으로 홍보를 해서, 상생 협력 모범 사례가 확산될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이병헌 중소벤처비서관으로부터 ‘대·중소기업 상생 협력 및 공정경제 정책 추진 현황 및 계획’을 보고받고 이같이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청와대 참모진 외에도 권기홍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과 정중교 ㈜프레시지 대표이사가 참석해 상생 협력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대기업 자원(자금, 설비, 유통망)과 중소기업의 기술·아이디어, 그리고 정부 지원을 통한 상생 협력 모델 성과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중소기업 육성에 역점을 두고 있어, 상생 협력의 모범 사례들이 늘어나고 있고, 공정경제를 위한 법 개정을 이뤘으며, 제2벤처 붐으로 중소기업의 수출이 늘어나는 등 긍정적인 측면이 많다”면서도 ‘볕을 못 쬐는’ 중소기업이 있다는 점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디지털 전환과 온라인 판매 등 시대 변화에 빠르게 적응하고 정부 정책의 흐름을 잘 타는 소상공인도 있지만, 제도가 있다는 것을 모르는 채 적응을 잘하지 못하는 소상공인도 있어 격차가 크다”고 말했다. 일부 좋은 사례에 만족하지 말고, 더 많은 중소기업·소상공인을 지원해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세상이 빠르게 변하고 있는 만큼 중소기업 정책도 빠르게 변화해야 하고, 무엇보다도 현장의 이야기를 많이 듣고 반영하라”고 전했다.

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ㆍ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