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웃렛, 글로벌 팬도 사로잡은 데뷔 에피소드→라이브 무대까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혼성 댄스그룹 아웃렛(OUTLET)이 글로벌 팬들을 위해 특별한 라이브 무대를 선사했다.

박성연, 안성훈, 영기가 뭉친 아웃렛(OUTLET)은 2일 오후 방송된 아리랑 라디오 ‘슈퍼 케이팝’에 출연, 역대급 텐션을 뽐내 청취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날 밝은 목소리로 인사를 전한 아웃렛(OUTLET)은 풍부한 리액션으로 시종일관 유쾌한 에너지를 선사하는가 하면, 청취자와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프로그램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매일경제

아웃렛(OUTLET)이 글로벌 팬들을 위해 특별한 라이브 무대를 선사했다. 사진=방송 캡처


특히 박성연과 안성훈, 영기는 글로벌 팬들을 위해 각국의 인사말을 준비해 마음을 사로잡았다. 영기는 수준급 프랑스어 발음으로 시선을 집중시켰고, 발음 팁을 전해 귀를 쫑긋 세우게 만들었다.

또한 안성훈과 영기는 선배 탁재훈이 팀명은 물론, 구호까지 골라 준 사연부터 크라운 마이크를 처음 사용해 본 경험까지 데뷔 과정에 있었던 다양한 에피소드를 전했고, 박성연은 ‘돌아버리겠네’의 포인트 안무까지 설명하며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아웃렛(OUTLET)은 대표곡 ‘돌아버리겠네’와 쿨의 ‘운명’ 라이브도 선보여 더위를 싹 날려주는 시원한 가창력을 뽐내 케이팝 팬들의 이목을 끌었다. 박성연과 안성훈, 영기는 흔들림 없는 라이브 실력과 귀여운 안무를 더해 보는 즐거움을 더했다.

혼성댄스그룹 아웃렛(OUTLET)의 서머송 ‘돌아버리겠네’는 90년대 뉴트로 감성의 멜로디와 훅이 살아있는 댄스곡으로 올여름 많은 리스너들의 취향을 저격하고 있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