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윤석열 “대선 출마, 개인적으론 불행한 일… 결정 쉽지 않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일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총장 퇴임할 때만 해도 이런 생각(대선 참여)을 갖지 않았다”며 “개인적으로 보면 불행한 일이고 패가망신하는 길”이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초선의원 공부 모임 ‘명불허전 보수다’에 참석해 “이게 가문의 영광이고 개인의 광영이라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 검사의 숙명으로 전직 대통령 사법 처리도 해봤지만, 그게 한국의 현실이다. 결정하는 과정이 쉽지 않았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여성 할당제나 다주택자 규제 등과 같이 정책 현안에 대한 입장들을 밝히기도 했다. 윤 전 총장은 “우리 인식이 조금 더 바뀌어 나간다면 굳이 할당제 같은 것이 없어도 여성의 공정한 사회 참여와 보상이 이뤄질 수 있지 않겠느냐”라며 “페미니즘이라는 것도 건강한 페미니즘이어야지, 정권 연장에 악용되어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부동산 현안과 관련해서는 앞서 언론 인터뷰에서 주장한 다주택자 규제 필요성을 재차 언급하며 “임대사업자들 사업을 훼방하는 것이 아니고, 그들에게 과도한 특혜가 주어져서 물량이 흡수되면 매매 거래량이 확 떨어진다”며 “공평하게 해줘야 한다”고 했다.

보유세에 대해서도 “아주 고가의 집이 아니라면 웬만한 집은 생필품”이라며 “생필품을 갖고 있다고 세금을 때리면 국민이 정의에 부합하고 공정하다고 생각하겠나”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대통령실이 특정인에 대해 비리 정보를 수집하는 것이 대통령제를 망가뜨리는 주범”이라며 청와대 민정수석실 등 사정 기능 폐지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김승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