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환승연애' 전체 클립 유튜브 누적 조회수 1천만 돌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환승연애’가 흥미진진한 에피소드들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는 가운데, 유튜브 조회수 1천만 뷰를 넘어서며 높은 인기를 실감케 하고 있다.

‘환승연애’는 지난 6월 26일 1화가 유튜브 채널 티빙(TVING)에 공개된 후 약 한 달만인 7월 29일, 풀버전 포함 총 43개 클립에서 누적 조회 수 1,052만 4,867회를 돌파했다. 이는 사이먼 도미닉, 이용진, 김예원, 유라 등 패널들의 멘트 영상과 ‘X-라이브’, ‘내마음나도모르디오’ 클립 등을 제외한 수치라 그 의미가 더욱 남다르다.

현재 6화까지 공개된 티빙 오리지널 ‘환승연애’는 매회 다양한 에피소드로 흥미진진한 볼거리를 선사, 시청자들에게 자신도 모르는 순간 빠져들게 만드는 깊은 몰입감을 안겨주며 ‘과몰입 주의보’까지 내려진 상황이다. 시청자들은 “자극적이지 않고 솔직한 느낌”, “X가 누굴까 추리하면서 보는 재미와 제작진이 기획한 설정들도 다 신박하고 새롭다”, “보호 과몰입 중”, “처음으로 재밌는 방송을 찾은 느낌”, “기획, 설정, 연출, BGM 등 이런 디테일적인 부분이 새로운 프로그램 같음” 등의 호평을 쏟아내고 있다.

특히 전 연인이었던 X의 정체가 공개되며 ‘환승연애’는 ‘다시보기 필수’인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 중이다. X의 정체를 몰랐을 때는 보이지 않았던 출연자들의 표정, 행동 변화를 찾아보는 것도 또 하나의 재미로 급부상하고 있다. 여기에 각종 커뮤니티와 실시간 댓글 등도 ‘환승연애’의 재미를 증폭시키는 요인 중 하나다.

또한, 새로운 사랑에 대한 설렘의 기운이 커질수록 비례하는 긴장감도 다른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과 비교했을 때 차별화된 재미 요소다. 새로운 만남을 응원하면서도 마음 한 켠에 남아있는 X에 대한 복잡한 심리가 시청자들에게도 남다른 몰입감을 주고 있는 것이다.

‘환승연애’는 상상만으로도 아찔한 헤어진 남녀의 동거, 그리고 그 속에서 오고 가는 복잡한 감정과 새로운 설렘을 자극하고 있다. 동시에 시청자들의 잠자던 연애세포를 깨우며 취향까지 제대로 저격, 회차를 거듭할수록 그 인기가 날로 높아지는 추세다.

이처럼 ‘윤식당’, ‘삼시세끼’를 만든 제작진의 신개념 연애 리얼리티 ‘환승연애’의 인기는 앞으로도 계속될 전망이다. 과연 ‘환승연애’가 또 어떤 이야기들로 시청자들을 ‘과몰입의 늪’으로 빠져들게 할지 기대를 모은다.

연애 리얼리티의 신선한 돌풍을 일으키며 화제의 중심에 선 ‘환승연애’는 매주 금요일 오후 4시 티빙에서 공개된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ㅣ티빙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