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배구 여제에 원팀 배구까지… 한국, 일본을 뒤집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연경, 올림픽 최초 4경기 30득점 활약
패배 1점 앞두고 연속 4득점으로 역전승
감독 “자매 같은 끈끈함이 승리의 원동력”
서울신문

지난달 3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경기장에서 열린 올림픽 여자배구 A조 일본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로 승리를 결정지은 뒤 ‘배구 여제’ 김연경(가운데)을 비롯한 한국 여자 국가대표선수들이 스테파노 라바리니(왼쪽) 감독과 함께 환호하며 기뻐하고 있다.도쿄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그동안 못다 이룬 메달을 향한 ‘배구 여제’ 김연경(33)의 꿈이 여물어 간다. 가장 큰 장애물을 넘어서고 8강 진출 티켓까지 따내며 분위기도 좋다. 4일 열릴 8강부터는 딱 2경기만 더 이기면 올림픽 메달을 손에 거머쥘 수 있다.

여자배구 대표팀이 숙명의 한일전에서 승리하고 8강을 확정했다. 한국은 지난달 3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경기장에서 열린 일본전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3-2(25-19 19-25 25-22 15-25 16-14)로 승리했다. 다른 경기와 달리 일본 자원 봉사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응원하는 목소리가 컸던 불리한 경기였지만 패배까지 1점을 앞두고 내리 4점을 따내는 기적의 승부를 만들었다.

벌써 세 번째 올림픽에 출전하며 ‘백전노장’이 됐지만 김연경의 기량은 여전했다. 김연경은 이날도 30점을 퍼부으며 맹활약했다. 올림픽에서 30득점을 기록한 네 번째 경기로 이는 역대 최초의 기록이다.

불과 두 달 전까지만 해도 고전했던 점을 생각하면 깜짝 반전이다. 한국은 5~6월 이탈리아 리미니에서 열린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 3승12패를 거뒀다. 올림픽을 앞두고 나온 저조한 성적에 불안한 그림자도 드리웠다.

그러나 본무대는 달랐다. 케냐(27위)를 가뿐하게 잡더니 도미니카공화국(7위)에 이어 일본(5위)까지 거푸 격파했다. 거듭된 승리에 선수단의 분위기는 최고다. 염혜선(30)은 “목표는 메달”이라고 당당히 밝혔다.

여자배구 대표팀의 선전은 갑자기 나타난 기적이 아니라는 점에서 전망도 밝다. 스테파노 라바리니(42) 감독은 “예전에 했던 배구를 다시 찾아가기 위해 많은 훈련을 했다”면서 “김희진과 김수지가 VNL이 끝나고 회복되면서 2019년에 했던 김희진을 라이트, 김수지를 미들 블로커로 활용한 훈련이 여기 와서 나타난 것 같아 기쁘다”고 웃었다.

무엇보다 끈끈한 유대관계가 한국의 승리를 가져오는 원동력으로 작용하고 있다. 라바리니 감독은 ‘한국의 특별한 점’에 대해 묻자 “선수들이 무슨 이야기를 하는지는 못 알아듣겠지만 외국인으로서 봤을 때 서로 자매처럼 보이는 게 특별하다”면서 “경험 많은 선수들이 이끌고 있는데 젊은 선수들이 그걸 잘 따라와 줬기 때문에 팀워크가 잘되지 않았나 한다”고 말했다.

김연경도 “5세트 13-14가 됐을 때 선수들끼리 뭉쳐 ‘아직 모른다. 끝까지 해보자’고 했고 연속 3득점을 했다”면서 “이길 수 있는 비결은 결국 팀워크다. 원팀이 되지 않으면 절대 되지 않았을 텐데 원팀이 돼서 가능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8강을 확정한 한국은 2일 세르비아와 조별 예선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경기 결과에 따라 2위가 결정되지만 8강을 확정한 만큼 굳이 무리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B조가 혼돈의 순위싸움을 펼치고 있어 한국의 8강 상대도 2일 결정된다.

김연경은 “8강 상대가 정해지면 거기 맞게 준비해서 기적을 이룰 수 있도록 하겠다”며 선전을 다짐했다.

도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