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문대통령, 금주 휴가 대신 방역회의·폭염대책 점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수현 "대통령 금주 일정, 평소보다 더 빼곡"

연합뉴스

민생경제장관회의 주재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7월 29일 청와대에서 열린 민생경제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 당초 이번 주로 예정된 여름휴가를 취소한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및 폭염 대책에 초점을 맞춘 한 주를 예고했다.

지난 2019년 일본 수출규제, 지난해 폭우로 인해 각각 여름휴가를 취소했던 문 대통령은 이날부터 일주일간 휴식을 취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이를 일찌감치 취소한 상태다.

3년 연속 여름휴가를 반납한 셈이다.

이와 관련해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이번 주간 대통령의 일정은 평소보다 더 빼곡하다"며 "총리 주례회동, 수석·보좌관회의, 국무회 등 정례 일정 외에도 방역·백신회의와 폭염 현장 일정 등이 촘촘히 배치돼 있다"고 소개했다.

통상 문 대통령은 매주 월요일 낮 총리와 주례회동을 하고 오후에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를 개최한다. 또 매주 화요일 개최되는 국무회의의 경우 격주로 문 대통령이 주재한다.

이같이 정례적으로 이뤄지는 일정 외에도 이번 주에 코로나19 방역 및 백신 상황·대책을 점검하고, 현장의 폭염 대책을 직접 챙기는 등 민생 관련 일정을 소화한다는 것이다.

박 수석은 "고통받는 국민과 어려움을 함께하며 작은 위로와 희망이라도 드리고자 하는 대통령의 마음이 휴가 대신 선택한 8월 첫 주의 일정들에 가득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단절됐던 남북 통신연락선이 지난주 복원되면서 다양한 형태의 남북 대화·관계 진전 가능성이 거론되는 만큼 이와 관련한 문 대통령의 행보에도 관심이 쏠린다.

당장 8·15 광복절 경축사에 담길 남북관계 관련 메시지에 대한 검토 작업도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 수석은 "2021년 올해도 대통령의 휴가는 순탄하지 않다"며 "아마 사회적 거리두기가 격상되지 않았다면 대통령은 민생경제의 활력을 일으키려는 차원에서 걱정스럽지만 휴가를 선택했을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kbeom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