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文대통령 휴가가려던 이번주, 방역·백신회의 폭염현장 계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수현 靑소통수석, 페이스북에서 전해

“평소보다 빼곡한 일정표…대통령의 마음”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애초 여름휴가를 계획했었던 8월 첫주차, 취소한 휴가 대신 수석보좌관회의 등 정례일정과 방역·백신회의, 폭염 현장 일정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일 페이스북에 “평소보다 더 빼곡한 대통령의 일정표는 총리 주례회동, 수보회의, 국무회의 등 정례일정 외에도 방역·백신회의와 폭염 현장 일정 등이 촘촘히 배치돼 있다”고 밝혔다.

이번주는 문 대통령이 애초 여름휴가를 갈 것으로 계획했던 주다. 그러나 코로나19가 급격히 재확산되면서 문 대통령도 휴가를 공식 연기했다.

박 수석은 “지난 7월 22일 아침 참모회의에서 대통령의 여름 휴가일정을 참모들끼리 논의하다가 결정은 대통령께 맡겨드리기로 결정하고 회의 말미에 조심스럽게 보고를 드렸다”고 회상했다. 당시 문 대통령은 “대통령의 휴가 연기를 공식화해달라”고 지시했다고 한다.

이로써 문 대통령의 휴가는 2019년과 2020년에 이어 3년째 공식 연기됐다. 2019년 당시에는 휴가지인 제주로 출발했다가 일본의 갑작스러운 수출규제로 급히 서울로 복귀한 바 있다. 지난해에는 양산으로 출발했다가 남부지방 집중호우로 다시 청와대로 복귀했다.

박 수석은 “코로나와 폭염으로 인한 국민의 고통 앞에 웬 대통령의 휴가 타령이냐고 질책하실 국민이 계실 것이다”며 “소상공인 자영업자, 그리고 고용취약계층 등 챙겨야 할 국민을 생각하면 대통령 휴가계획을 세운 참모들을 경질하라고 하실지도 모른다”고 예상했다.

그러면서도 “아마 사회적 거리두기가 격상되지 않았다면 대통령은 민생경제의 활력을 일으키려는 차원에서, 걱정스럽지만 휴가를 선택하셨을지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오늘 출근 후 확인한 이번주간 대통령 일정을 보고 대통령의 마음을 짐작할 수 있을 것 같다”면서 평소보다도 바쁜 주간일정을 예고했다. 또 “고통받는 국민과 어려움을 함께 하며, 작은 위로와 희망이라도 드리고자 하는 대통령의 마음이 휴가 대신 선택한 8월 첫주의 일정들에 가득 담겨 있다”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의 경남 양산시 매곡동 사저 옆 개울. (사진=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페이스북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