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수돗물 유충 사태

춘천시 수돗물 단수 대란 이어 폭염 악취로 '이중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춘천시가 최근 취수관 파손으로 수돗물이 제대로 공급되지 않아 홍역을 치른데 이어 계속되는 폭염마저 겹치면서 이중고를 겪고 있다.

연합뉴스

춘천 지난달 28일 용산정수장 상류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일 35도에 육박하는 폭염의 날씨에 취수원 주변에 수온이 올라가 냄새 물질이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춘천시는 최근 용산정수장 상류 춘천댐측과 협의해 댐 방류량을 지난달 29일부터 초당 22t에서 40t으로 증가한데 이어 방류 시간도 늘렸다.

또 용산정수장에 활성탄과 응집제 투입량을 늘려 냄새 물질을 제거했다.

정수장 하류와 상류 의암호와 춘천호 일대 수온상승으로 냄새유발 물질인 2-MIB, 지오스민이 발생한 데 따른 조치다.

2-MIB와 지오스민은 조류 증식에 따른 조류의 부산물이다.

수돗물에 풀냄새와 흙냄새를 일으켜 불쾌감을 유발할 수 있는 물질로 알려져 있다.

춘천시에 따르면 7월 30일 강원도 보건환경연구원 검사결과 지오스민은 나오지 않았지만, 2MIB가 13ppt이 검출됐다.

연합뉴스

춘천 용산취수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13ppt는 냄새를 맡으면 불쾌감을 느낄 수 있는 수치다.

다만, 춘천시는 해당 물질은 끓이면 쉽게 휘발되는 만큼 수돗물을 끓여서 마시면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춘천시 관계자는 "원수와 정수의 냄새 물질을 현재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정수처리공정을 강화하는 등 폭염속에서도 수돗믈을 사용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춘천에서는 지난달 9일 소양취수장의 시설 고장으로 시내 전 지역 수돗물 공급이 한때 중단됐다가 복구됐으나 고지대나 외곽마을은 수일째 정상적으로 공급되지 않아 피해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지난달 9일 춘천시 소양취수장 시설 파손…긴급보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ha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