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日, 문대통령 ‘망언’ 소마 공사에 귀국령…공식통보 아직인듯(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일 닛케이신문 이날자로 본국 소환 보도

외교부 "기사 사실 확인, 구체 내용 日정부 밝힐 사안"

소마 공사, 조만간 한국 떠날 듯

단 "2년마다 이동" 경질 아니다 뉘앙스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망언’으로 공분을 샀던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조만간 본국으로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1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 보도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은 도쿄올림픽 계기 한일 정상회담의 불발 원인으로 지목되는 소마 공사에게 1일 귀국 명령을 내린 것으로 확인됐다.

닛케이는 보도에서 “주한 공사는 대부분 2년 주기로 이동했다”며 부임 2년이 지난 소마 공사에 대한 일본 정부의 소환이 형식상 인책 처분이 아니란 뉘앙스를 내비쳤지만, 사실상 경질 관측이 지배적이라고 전했다. 앞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이에 대해 “외교관으로서 극히 부적절한 발언이며 유감”이라고 논평한 바 있다.

이데일리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 공사가 지난달 13일 일본 정부의 방위백서 관련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초치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에 따라 소마 공사는 신변을 정리한 뒤 조만간 한국을 떠날 것으로 알려진다. 다만 아직 외교채널을 통해 우리 정부에 공식 통보하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보도에 대해 “기사는 사실인 것으로 확인했다”면서도 “구체 내용은 일본 정부가 밝힐 사안”이라고만 말했다.

앞서 소마 총괄공사는 지난달 15일 한 국내 언론과 가진 오찬 자리에서 한일관계를 주제로 이야기하던 중 “문 대통령이 마스터베이션(자위행위)을 하고 있다”고 말해 파문을 일으켰다.

특히 문제의 발언은 문 대통령이 도쿄올림픽 계기에 스가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는 방안을 한일 양국이 논의하던 시기에 나왔다. 소마 공사의 부적절한 막말이 문 대통령 방일 무산에 쐐기를 박았다는 지적을 낳았다.

한편 외교부는 지난달 22일 소마 공사에 대한 일본 정부의 후속 조치 통보는 아직 없다며 “시급한 조치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외교부는 그간 여러 차례 소마 공사에 대한 ‘응당한 조치’를 취할 것을 일본 정부에 요구해 왔다.

최종건 외교부 1차관도 지난달 20일 모리 다케오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과의 회담에서 소마 공사의 비외교적이고 무례한 발언에 항의하며, 일본 측이 조속히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다. 다만 외교부는 응당한 조치가 무엇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외교가에서는 소마 공사의 교체를 의미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데일리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 공사가 13일 일본 정부의 방위백서 관련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초치돼 엘리베이터를 타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