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선빈, '놀토' 최초 단독 다시 듣기 찬스…놀부→에이스 등극 (놀토)[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박예진 인턴기자) '놀라운 토요일' 이선빈이 방송 최초 단독 다시 듣기 찬스를 사용했다.

31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이하 '놀토')에는 '여름 특집 인간 놀토' 특집으로 박성웅, 이선빈, 이용진, 재재가 출연했다.

이날 '놀토'에는 여름 특집을 맞이해 초능력을 거절한 이용진을 제외한 게스트들에게 각자 원하는 초능력을 부여했다. 또한 받쓰와 간식 게임을 단 한 번 진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름 특집의 받쓰 주인공으로는 쿨의 '사랑을 원해'가 선정됐다. 곡을 이미 안다는 이선빈은 "후렴은 아는데 노래를 들었을 때 잘 안 들리는 랩 부분이 있다"라며 걱정을 드러냈다.

박성웅의 받쓰판을 본 신동엽은 "게스트 거는 마지막에 보는 게 룰이지만 성웅이 거는 빨리 봐라"라며 박성웅의 받쓰판 공개를 제안했다. 이에 공개된 박성웅의 받쓰 판에는 '도플갱어짱'이 적혀있어 폭소를 자아냈다.

받쓰판을 보던 키는 모두가 들은 부분의 뒷부분을 전혀 듣지 못했다며 고충을 토로했고 김동현은 "그 부분을 내가 들었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이후 공개된 태연의 받쓰판에는 키가 어려움을 겪던 부분이 적혀있었다. 이에 김동현은 "내걸 빨리 봐야 한다"라며 태연과는 사뭇 다른 특이한 답을 공개해 웃음을 유발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의 원샷 주인공으로는 피오가 꼽히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추리를 하던 멤버들은 "받쓰도 한 번인데 다시 듣기 찬스를 사용하자"라며 제안했고, 이때 이선빈의 초능력이 공개됐다. 이선빈의 초능력은 바로 '단독 다시 듣기 찬스'. 그의 초능력이 공개되자 출연진들은 "혼자 영웅 되고 싶었냐", "욕심쟁이다"라며 당황스러워했다. 또한 피오는 "인간 놀토가 아니라 인간 놀부다"라며 지적했다.

이선빈은 "다시 듣기 찬스가 있는 걸 이후에 한 번 더 써먹으려고 한 거다"라며 해명했다. 하지만 신동엽은 "나중에 방송 보면 깜짝 놀랄 거다. 해명이 안 나올 거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결국 다시 듣기 찬스를 추가로 듣고 싶다는 말을 하지 않았던 이선빈은 혼자서 노래를 다시 듣게 됐다. 신동엽은 "잘 들으면 정말 다행인데 만약에 못 들으면 초능력이 아니라 민폐 중에 민폐다"라며 걱정을 드러냈다.

노래를 듣던 '놀토' 멤버들은 서로 조용히 하라며 지적하는 가 하면 정답을 맞히기를 빌며 웃음을 자아냈다. 걱정을 드러내던 이선빈은 예상외로 많은 정답을 맞혔고, 특히 맞추기 어려운 부분까지 잡아내며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사진=tvN 방송화면

박예진 기자 aynen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