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TEN리뷰] 박재정 "수면 장애로 부정적 생각까지"…배우 지망생 친동생 공개 ('나혼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텐아시아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박재정이 수면 장애를 앓았다고 밝혔다.

지난 30일 방송된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는 박재정이 출연했다.

이날 박재정은 독립 후 처음으로 부모님이 운영하는 식당을 찾았다. 박재정은 “오늘은 스케줄이 없다. 2달 만에 부모님을 처음 뵀다”고 안부 인사를 건네며 살가운 아들 면모를 보였다. 박재정은 가게 오픈 전 밑반찬 세팅부터 도왔고, 영업 시작과 동시에 몰려든 손님에 놀라워했다.

박재정은 "사람이 많아도 다행인 게 하루에 30그릇만 판다. 조금 더 하면 35~40그릇만 팔고 손님이 더 오셔도 보낸다. 엄마가 정하신 룰"이라고 설명했고, 사진 촬영 요청부터 사인까지 척척 해냈다.

이후 박재정의 엄마는 박재정과 함께 살 때를 회상하며 "진작 나갔어야 됐는데. 예전에도 너가 생각할 시간을 좀 가지라고 늦게 들어갔다. 너 집에서 자유롭게 쉬라고 늦게 간거다. 너 몇 달동안 밖에도 안나가고 집에만 있었잖아"라고 말했다.

박재정은 "작년 한 해 일도 없었고 수면 장애를 겪었다. 눈은 감고 있지만 안 자고 많은 생각을 했다. '그동안 잘못 살아온 것 같다'는 생각부터 끝없는 부정적인 생각을 했다. 그 모습이 부모님 뇌리에 박힌 듯하다. 지금은 굉장히 건강하고 행복한 상태다. 부모님께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온 것 같아 좋다"며 웃었다.

이후 박재정은 친동생이 아르바이트하는 곳으로 향했다. 박재정은 "저희는 어렸을때부터 인사처럼 사랑한다는 말을 많이했다"며 동생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박재정은 "저희 집에 초대를 아무도 안해봤는데 처음으로 동생 데리고 오고 싶어서"라고 밝혔다. 동생을 데리고 집에 간다고 말했다.

박재정의 집에 도착한 동생은 베란다에서 삼겹살을 구워 먹기 위해 준비하다 이동휘 전화를 받았다. 이동휘와 MSG워너비 활동을 하며 친해진 박재정은 "동생이 배우 지망생이다. 롤 모델이 형이다. 예전부터 이동휘를 마르고 닳도록 얘기했다"며 동생에게 전화를 건넸다.

박재정 동생은 "몇 년 걸릴지 모르겠지만 현장에서 꼭 같이 연기를 했으면 좋겠다"는 팬심을 드러냈고, 이동휘는 "꼭 만나요"라고 화답했다.

동생은 박재정에 대해 "형은 아낌없이 주는 형이다. 5만 줬으면 좋겠는데 7~8을 주는 형이다. 나한테 과분한 형이다. 사랑해"라고 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